시사

시사 > 전체기사

칸, 터졌다…남우주연상 송강호·감독상 박찬욱 [포착]

송강호, 한국 배우 첫 남우주연상
박찬욱, 감독상 처음…세번째 칸 수상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된 배우 송강호. 로이터=연합뉴스

칸 영화제에서 또다시 한국 영화가 터졌다. 배우 송강호는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박찬욱 감독은 감독상을 수상하며 칸 영화제에서 2명이 수상하는 기록을 세웠다.

각각 한국영화 ‘헤어질 결심’과 ‘브로커’로 수상한 두 사람은 시상식에 참석한 한국 영화인들과 포옹하며 기쁨을 나눴다. 박 감독과 송강호는 서로에게도 축하 인사를 건넸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 마지막 무대에 모든 수상자들과 함께 오른 박찬욱 감독(왼쪽)과 배우 송강호(오른쪽에서 두번째). 로이터=연합뉴스

두 사람은 영화제 최고 작품상인 황금종려상 수상작까지 모두 발표되고 수상자들이 무대 위에 오른 뒤 황금종려상 수상자인 루벤 외스틀룬드 감독 등과 나란히 서서 참석자들을 향해 손을 흔들었다.


7번째 칸, 결국 해낸 송강호 “메르시 보꾸(대단히 감사합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송강호가 시상대에 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송강호는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됐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호명된 배우 송강호. 로이터=연합뉴스

송강호는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옆자리에 앉은 강동원,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포옹한 뒤 무대로 걸어갔다.


송강호는 불어로 “메르시 보꾸(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한 뒤 “너무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다. 위대한 예술가 고레에다 감독에게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함께 출연한) 강동원, 이지은, 이주영, 배두나씨에게 깊은 감사와 이 영광 나누고 싶다”며 “같이 온 사랑하는 가족에게 큰 선물이 된 것 같다. 이 트로피의 영광을, 영원한 사랑을 바친다”고 했다. 이어 “끝으로 수많은 영화 팬들에게 이 영광을 바친다”고 했다.

한국 배우가 칸영화제에서 연기상을 받은 것은 ‘밀양’(2007)으로 여우주연상을 탄 전도연에 이어 두 번째다.
일본의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이 연출한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브로커' 속 한 장면. CJ ENM 제공

송강호의 이번 칸 초청은 7번째였다. 때문에 그가 ‘브로커’로 초청받았다는 소식이 알려졌을 때부터 남우주연상 수상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그는 ‘브로커’에서 베이비 박스에 버려진 아기들을 훔쳐다 아이가 필요한 부부에게 판매하는 상현 역을 맡았다. 송강호 특유의 자연스러운 연기와 섬세한 감정 표현이 두드러진 캐릭터다.

세 번째 칸 수상 박찬욱, 감독상까지 거머쥐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박찬욱 감독은 ‘헤어질 결심’으로 한국 감독으로는 두 번째이자 자신의 첫 번째 감독상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감독상 수상자로 호명받은 박찬욱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박 감독은 자신의 이름이 호명되자 웃으며 무대에 올라 “코로나19를 겪으면서 온 인류가 국경을 높이 올릴 때도 있었지만, 단일한 공포와 근심을 공유할 수 있었다”면서 “우리가 이 역병을 이겨낼 희망과 힘을 가진 것처럼 우리 영화도, 우리 영화인들도 영화관을 지키면서 영화를 영원히 지켜내리라고 믿는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영화를 만드는 데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은 CJ ENM과 이미경 CJ 부회장, 정서경 각본가를 비롯한 많은 크루들(제작진)에게 감사를 표한다”면서 “무엇보다도 박해일 그리고 탕웨이, 두 사람에게 보내는 저의 사랑은 뭐라 말로 (표현할 수 없다). 더 이상 자세한 설명은 생략하겠다”고 했다.

28일(현지시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린 제75회 칸영화제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박 감독이 칸영화제 경쟁부문에 진출한 것은 이번이 네 번째다.

‘올드보이’(2004)로 심사위원대상을, ‘박쥐’(2009)로 심사위원상을 받았던 박 감독은 ‘아가씨’(2017)로도 경쟁 부문에 진출했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이후 6년 만에 선보인 장편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는 영광을 차지했다.

제75회 칸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헤어질 결심' 속 한 장면. CJ ENM 제공

영화 ‘헤어질 결심’은 변사사건을 수사하게 된 형사 해준(박해일 분)이 사망자의 아내 서래(탕웨이)에게 의심과 관심을 동시에 느끼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멜로 스릴러로, 촘촘한 심리 묘사를 통해 독특한 사랑 이야기를 보여준다.

이 작품은 지난 23일 칸영화제에서 처음 공개된 이후 영화제 소식지 스크린 데일리에서 경쟁 부문 작품 가운데 최고점인 3.2점을 받으며 강력한 황금종려상 후보로 떠오르기도 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