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 가스난로… 영종도 캠핑장 텐트 남녀 숨진 채 발견

가스난로 켠 채 잠들어, 일산화탄소 중독 추정


인천 영종도 한 캠핑장 텐트에서 가스난로를 켜고 잠을 자던 30대와 40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29일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11시20분쯤 인천시 중구 영종도 한 캠핑장에서 30대 남성 A씨와 40대 여성 B씨가 텐트 내부에 쓰러져 있는 것이 발견됐다는 112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과 119구급대가 현장에 도착했을 때 이들은 이미 숨진 상태였다. 시신 검시 결과 이들은 일산화탄소에 중독돼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

경찰은 텐트 내부에서 가스난로가 발견된 점 등에 미루어 이들이 난로를 켜고 잠을 자다가 변을 당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어 이들의 시신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 의뢰해 사인을 밝힐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는 둘이서만 캠핑을 왔었던 것으로 파악됐다”며 “캠핑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