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이지리아 ‘배고픈’ 비극…자선행사서 어린이 등 31명 압사

무료급식 교회 자선행사에 인파 몰려, 31명 깔려 숨져

28일(현지시간) 31명이 숨지는 압사 사고가 일어난 나이지리아 남부 리버스주 포트하커트의 한 폴로 클럽 주변에 신발이 널브러져 있다. AP=연합뉴스

나이지리아에서 음식을 나눠주는 교회 자선행사에 인파가 몰려 31명이 깔려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28일(현지시간) AP·AFP통신은 나이지리아 남부 리버스주 포트하커트의 한 지역 폴로 클럽에서 열린 자선행사에 많은 주민이 몰리며 대형 인명사고가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31명에 이르는 사망자 중에는 임신부가 있고, 상당수가 어린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숨진 31명 외에 부상자도 7명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곳에서는 인근의 킹스 어셈블리 교회가 연례 자선행사를 개최해왔다.

현지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 행사 시작을 앞두고 새벽 5시부터 앞줄을 차지하기 위해 주민이 모여들었다. 이 과정에서 잠겨 있던 문이 부서져 열리면서 주민들이 좁은 문으로 밀려 들어가려다 참변을 당한 것으로 파악됐다.

아프리카 최대 인구 대국(2억1000만명)인 나이지리아는 전체 인구의 3분의 1이 넘는 8000만명 이상이 빈곤에 시달리고 있다.

참사가 발생한 포트하커트는 나이지리아에서 가장 석유가 풍부한 곳 중 하나지만, 빈곤율이 40%에 이른다고 AFP는 전했다.

현장에는 자선행사 물품이었던 옷과 신발 등이 어지럽게 널브러져 난장판 같았던 당시 상황을 증언했다고 AP는 전했다.

사고가 난 뒤 일부 교회 관계자는 희생자 유족의 공격을 받아 상처를 입기도 했다.

나이지리아는 2013년에도 남동부 아남브라주의 한 교회 모임에서 24명이 숨지는 사고가 발생한 바 있다. 2014년에는 수도 아부자에서 열린 공무원 시험장에 수만명의 응시생이 몰리면서 최소 16명이 사망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