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딸 다혜씨 “집에 갇힌 생쥐 꼴” 사저 앞 시위대 비판

트위터에 “증오만 배설하듯 외쳐”
시위대 비판 글 올렸다가 삭제

경남 양산시 하북면 지산리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에 문 전 대통령 반대단체 집회 시위에 항의하는 마을주민 현수막이 내걸려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전 대통령 딸 다혜씨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대에 비판 목소리를 냈다.

다혜씨는 28일 트위터에 사저 앞 시위 사진과 함께 “집 안에 갇힌 생쥐 꼴이다. 창문조차 열 수 없다. 사람으로 된 바리케이드”라고 적었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사저에서 머물고 있다.

다혜씨는 사저 앞 시위가 계속되고 있는 것에 대해 “확인하고 싶었다. 들이받을 생각하고 왔다. 나설 명분 있는 사람이 자식 외 없을 것 같았다”라며 “구치소라도 함께 들어가면 그사이라도 조용하겠지라는 심정으로 가열차게 내려왔는데 현실은 참담과 무력. 수적으로 열세”라고 했다.

다혜씨는 또 “이게 과연 집회인가? 총구를 겨누고 쏴대지 않을 뿐 코너에 몰아서 입으로 총질해대는 것과 무슨 차이인가”라며 “증오와 쌍욕만을 배설하듯 외친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으로 조용히 살 권리마저 박탈당한 채 묵묵부답 견뎌내는 것은 여태까지 정말 잘했다”며 “더는 참을 이유가 없다. 이제 부모님은 내가 지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트위터 글들은 현재 삭제된 상태다.

다혜씨 트위터 캡처

문 전 대통령은 앞서 사저 앞 시위대에 대해 “(외출 후)집으로 돌아오니 확성기 소음과 욕설이 함께하는 반지성이 작은 시골 마을 일요일의 평온과 자유를 깨고 있다. 평산마을 주민 여러분 미안합니다”라고 지적했었다.

문 전 대통령은 지난 27일 사전투표소를 찾아 투표하면서 사저 앞 시위대에 대해 묻는 말에 “예, 뭐 불편합니다”라고 짧게 답하기도 했다.

평산마을 주민들은 지난 24일 사저 앞 시위대에 단체로 찾아가 소음 문제에 대해 항의했다. 일부 주민은 소음으로 인해 병원 진료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평산마을에는 ‘집회로 인해 노인들이 병들어간다’ ‘농작물이 성장하지 않는다’는 등의 현수막이 걸려 있다. 다만 집회시위법에서 규정된 소음 기준은 넘지 않아 경찰도 시위를 제지하지 못하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사저 앞 시위를 하고 있는 유튜버 A씨는 한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주민들이) 우리한테 잘한다고 통닭 사서 온다. (문 전 대통령이) SNS 다 끊고 평범한 노인으로 살겠다고 하면 안 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다혜씨는 지난 27일 트위터 계정을 개설하고 문 전 대통령의 근황을 공개했었다. 트위터 소개창에는 아버지를 세상에서 가장 존경하는 자칭 ‘문파 1호’라고 적혀 있다.

다혜씨는 문 전 대통령이 태블릿PC로 트위터를 보는 모습, ‘실크로드 세계사’라는 제목의 책이 놓인 사진 등을 공개했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