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 “박찬욱 감독님이 포옹해 줘 감동”… 칸 빛낸 두 사람

칸 국제영화제 감독상·남우주연상 수상
시상식 후 공식 기자회견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남우주연상을 수상한 배우 송강호. AP연합뉴스

“수상자로 제 이름 호명되고 일어나자 (박찬욱) 감독님이 뛰어와 포옹할 때 너무나 감동적이어서 잊을 수 없을 것 같습니다.”

28일(현지시간) 제75회 칸국제영화제에서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한국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배우 송강호는 이날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탄 박찬욱 감독과 함께 칸에서 첫 한국 영화 2관왕을 이룬 소감을 전했다.

송강호는 이날 시상식이 끝난 뒤 박 감독과 함께 국내 취재진과 만난 자리에서 “저는 박 감독님과 오랫동안 작업했던 배우고, ‘박쥐’로는 심사위원상도 받으셨기 때문에 남다른 감정”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제 75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감독상을 수상한 박찬욱 감독. AP연합뉴스

박 감독도 이에 “저도 모르게 복도를 건너서 뛰어가게 되더라”면서 “그동안 많은 좋은 영화에 출연했지만, 영화 자체가 좋다 보니 주연상을 받게(된 것 같다), 기다리니까 때가 오네”라고 화답했다.

두 사람은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 ‘친절한 금자씨’, ‘박쥐’ 등에서 함께 작업한 바 있다. 박 감독은 이어 “우리가 같은 영화로 왔다면 같이 받기 어려웠을 거잖아요. 한 영화에 감독상·주연상 (같이) 잘 주지 않으니까”라면서 “따로 와서 같이 받게 된 것 같아 더 재밌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이어 “송강호씨와 만났을 때 ‘연기가 그렇게 좋았다며?’ 물으니 ‘저 그냥 조연이에요’라고 답하더라”며 “그래 놓고 나 참…”이라며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송강호도 이에 “저는 물론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님 영화로 상을 받았지만, (박 감독의 수상으로) 같은 식구들이 같이 받는 느낌이라 더 뿌듯하고 행복하다”고 화답했다.

이어 “상을 받기 위해서 연기를 할 수도 없고, 그렇게 하는 배우도 없다”며 “좋은 작품에 끊임없이 도전하다 보니 최고의 영화제에 초청받고 수상하는 과정이 있을 뿐 절대적인 가치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그러면서 “강동원, 배두나, 이지은, 이주영 등 보석 같은 배우들과의 앙상블에서 제가 대표로 상을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배우로서 어떤 자세와 태도를 가져야 하는지 늘 고민하고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박 감독은 송강호와 또 작품을 함께할 계획이 없느냐는 질문에 “거절만 하지 말아 달라. 시간만 있으면 된다”며 농담을 던졌다.

그러자 송강호도 “우리 ‘박쥐’ 한 지 너무 오래됐다. 13년이다”라고 맞장구쳤다.

‘헤어질 결심’은 공개 직후 영화제 소식지 스크린 데일리에서 경쟁 부문 진출작 중 최고 평점을 받고, 외신들의 극찬 세례가 쏟아지면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박 감독은 황금종려상을 받지 못한 것이 아쉽지 않으냐는 질문에 “평점들이 사실 수상 결과로 잘 이어지지 않는다. 우리는 경험이 많아서 잘 안다”며 웃었다.

송강호는 “그래도 (외신에서) 최고 평점을 받은 것은 분명히 의미 있는 일”이라며 “물론 박 감독님이 감독상이라는 어마어마한 상을 받았지만, 황금종려상 이상의 의미가 있는 상이라 생각한다”고 추켜세웠다.

두 사람이 각각 상을 받은 ‘브로커’ ‘헤어질 결심’은 두 작품 모두 한국 영화로 분류됐다. 칸 영화제 한국 영화 2편이 경쟁부문 상을 동시에 받은 것은 처음이다.

박 감독은 이 같은 한국 영화의 성장에 대해 “한국 관객들이 웬만한 영화에는 만족하지 못한다. 장르 영화 안에도 웃음, 공포, 감동이 다 있기를 바란다”며 “우리가 많이 시달리다 보니 한국 영화가 이렇게 발전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 영화에는 중국인 배우가 나오고, ‘브로커’는 일본 감독이 각본을 쓰고 연출했다. 아시아의 인적 자원과 자본이 교류하는 건 의미 있는 일”이라며 “60∼70년대 유럽에서 힘을 합쳐 좋은 영화를 만드는 것을 봤는데, 한국이 중심이 돼서 이런 식의 교류가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송강호는 “외신 기자들을 만나면 가장 많이 듣는 말이 ‘한국 영화가 왜 이렇게 역동적이라고 생각하느냐’라는 질문”이라며 “끊임없이 도전하고 변화하려는 노력이 문화 콘텐츠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