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통령 초청’ 백악관 가는 방탄소년단, 출국 모습

오는 31일 미국 백악관 방문을 위해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한 방탄소년단. 뉴스엔미디어 유튜브 영상 캡쳐.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백악관을 방문하기 위해 29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워싱턴 DC로 출국했다.

방탄소년단 멤버들은 이날 오전 9시30분쯤 인천국제공항 제2터미널에 도착해 대기 중이던 팬과 취재진을 향해 가볍게 손 인사를 한 뒤 탑승 수속을 위해 이동했다.

전날 먼저 출국한 정국을 제외한 여섯 멤버가 이날 공항에 모습을 드러냈다.

진은 베이지색 바지에 흰색 티셔츠를 입었고, 제이홉은 청색 셔츠로 이목을 끌었다. 슈가는 청바지에 흰색 티셔츠와 아이보리색 카디건 걸쳤고, 뷔는 비니 모자로 포인트를 줬다.

방탄소년단은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AANHPI) 유산의 달’을 맞아 미국 백악관의 초청을 받았다. 오는 31일 바이든 대통령을 만나 반(反)아시안 혐오범죄와 문화예술을 주제로 환담할 예정이다.

리더 RM은 이를 두고 지난 26일 팬 커뮤니티 ‘위버스’에 “살다 보니 별일 다 생기는데 좋은 일로 다녀오는 것이니 잘 다녀오겠다”며 “많이 응원해 달라”고 소감을 밝힌 바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