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근, 탱크 10대 이상 격파” 우크라 구호활동가 주장

우크라이나에서 외국인 의용병 부대 '국토방위군 국제여단'에 참여한 이근 전 대위가 2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에 귀국해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국제의용군으로 참전했다가 부상 치료차 귀국한 해군특수전전단(UDT/SEAL) 대위 출신 유튜버 이근씨가 전투에서 큰 공을 세웠다는 주장이 나왔다.

우크라이나에서 구호 활동 중인 플루티스트 송솔나무씨는 지난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씨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리고 “이근 대위는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단의 유일한 특수부대를 이끄는 리더였다”며 이씨의 활약에 대해 설명했다.

송씨는 “(이씨 활약은) 우크라이나 정보국을 통해 인정됐고,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을 통해 그가 얼마나 많은 업적을 남겼는지 들을 수 있었다”면서 “가는 곳마다 그는 영웅 대접을 받았고 우크라이나 국방장관과 영국 BBC 등에서 전화가 계속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 한국에 가면 감옥에서 뭘 할지도 생각하고 있다는 그가 감옥에 가도 대한민국 사람으로 남겠다면서 오히려 이곳에 남은 검은 머리 미국인인 나를 위로했다”며 “오늘은 한 명이 아니라 백 명을 내 차에 태운 것 같다”고 적었다.

앞서 송씨는 이씨가 재활을 위해 안전지대로 이동할 수 있도록 도운 바 있다.

송씨는 이씨의 귀국 날인 지난 27일에도 글을 올려 이씨가 전선에서 여러 공을 세웠다고 주장했다. 그는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이근 대위는 탱크 10대 이상을 격파하는 업적을 세웠고, 그 외에도 수많은 비밀 임무 등을 거의 완벽하게 수행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관련 증거로 “우크라이나 정보국과 위성 사진, 보디캠을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실제로 인정되기도 했다”면서 “우크라이나 국방장관이 직접 이근 대위를 챙기는 상황만 봐도 충분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씨는 27일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했다. 지난 3월 초 의용군 참전을 위해 우크라이나로 무단 출국한 지 약 석 달 만이다.

경찰은 이씨에게 여권법 위반 혐의를 적용해 조사할 방침이다. 조사 시기는 이씨의 치료 경과와 건강 상태를 고려해 정하기로 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 성실히 협조하겠다면서도 “회복과 치료를 위해 나온 것이고, 저는 (우크라이나로) 돌아가고 싶은 마음이다. 전쟁이 안 끝나서 할 일이 많다. 우리가 더 열심히 싸워야 하고 계속 전투해야 한다”고 전했다. 경찰은 이씨에 대한 출국금지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