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대구공항 2년3개월 만에 국제선 다시 열려…다낭 취항

대구국제공항 대구-다낭 재취항 기념행사 모습. 대구시 제공

대구 국제선 하늘 길이 다시 열렸다. 대구시는 이번 국제선 운항 재개를 시작으로 항공·관광분야 정상화에 속도를 낼 방침이다.

대구시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중단된 대구국제공항 국제선 운항이 2년3개월 만에 재개(지난 28일부터)됐다고 29일 밝혔다. 대구국제공항은 2020년 2월부터 국제선 운항이 중단됐다. 운항을 재개한 노선은 베트남 다낭행 노선이다.

코로나19 유행 전 대구국제공항 여객수요는 상승세였다. 야간운항통제시간(커퓨) 단축과 저비용항공사(LCC) 취항 등으로 국제 여객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2019년 대구국제공항 국제선 여행객이 257만5000명에 달했다. 하지만 코로나19 유행으로 국제선 운항이 중단되며 상승세가 꺾였다. 코로나19 유행이 기승을 부리던 기간 동안 제주노선 위주의 국내선만 운항했다.

시는 한국공항공사 대구공항 등과 함께 다낭 노선 운항 재개를 시작으로 단계적으로 국제선 항공편을 증편해 나갈 계획이다. 시는 검역대응 지침에 따라 해외입국자 대상 임시생활시설과 치료시설을 사전에 마련해 국제선 운항 재개 증가에 대비하고 있다. 한국공항공사 대구공항은 종합관광안내소를 리모델링하고 지역여행사 공유오피스를 개소하는 등 외국인 관광객 맞을 준비를 완료했다.
대구국제공항에서 지난 28일 대구-다낭 노선 탑승객을 환송하는 행사를 진행하고 있는 모습. 대구시 제공


시는 대구국제공항 등 관련 기관들과 함께 대구국제공항 국제선 조기 정상화, 항공분야 단계적 일상회복, 관광 활성화 등에 적극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시는 코로나19 이전 신규 국제선 개설 항공사에 지원하던 국제노선 취항 인센티브(재정지원)를 신규 노선 뿐만 아니라 코로나19로 중단됐던 노선을 다시 잇는 복항노선에도 지원하기로 하는 등 지원대상과 지원금액을 대폭 늘렸다. 항공사 재정지원 확대를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대구국제공항 취항 항공사를 지원하고 복항·신규노선 개설을 적극 유도할 계획이다.

서덕찬 대구시 통합신공항건설본부장은 “이번 다낭 노선의 재취항은 대구국제공항 정상화의 첫걸음이다”며 “시는 이용객들의 항공편익 제공과 일상회복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방침이다”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