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국 이어 추미애도 최민희 지지 글 “투표로 지켜달라”

추미애, 대선 후 직접 SNS 글 쓴 것은 처음
“비참한 결과 보기 전까지 민주주의 퇴보 실감 못할 것”
앞서 조국 전 장관은 “마음의 빚 크다” 글 올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29일 경기 남양주시장에 출마한 최민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투표로 지켜 달라”며 지지 호소 글을 올렸다.

추 전 장관이 대선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직접 글을 쓴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 전 장관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세상이 바람직하지 않은 방향으로 굴러가더라도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실수와 비참한 결과를 눈으로 볼 때까지는 민주주의의 퇴보를 제대로 실감하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최 후보를 언급하면서 “등대지기처럼 민주주의의 지킴이로 언제 어디서나 헌신적이었던 최민희. 우리의 아픈 새끼 손가락 같은 동지”라고 했다.

추 전 장관은 이어 “8년 전 험지였던 남양주로 이사해 여기서부터 밭갈이를 미리 해놓아야 정권 교체가 된다고 했었던 그가 정권 교체 후 막상 자신의 총선 출마에는 제동이 걸렸다”고 했다.

이어 “촛불 정부 5년 내내 참다운 촛불정신을 지켜내려 했던 그를 이번에는 투표로 지켜주기를 간절히 기도한다”고 덧붙였다.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 페이스북 캡처

추 전 장관은 지난달 26일에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영화 ‘그대가 조국’과 관련된 글을 공유했다. 영화에 나온 한 음성이 추 전 장관의 음성이라는 언론 보도는 오보라는 ‘그대가 조국’ 페이스북 계정 글이었다. 대선 이후 올린 첫 SNS 글이었지만 추 전 장관은 해당 글을 공유만 했고 별다른 언급을 직접 덧붙이지는 않았었다.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최 후보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는 취지의 글을 올렸었다. 조 전 장관은 지난 28일 페이스북에 최 후보에 대해 “마음의 빚이 크다”며 “아무 도움도 드리지 못해 송구스럽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검찰이 (딸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주광덕 전 의원에 대한 통신영장을 기각했었다”며 “주 전 의원의 통신 내역만 확인하면 딸 생활기록부 불법유출자를 쉽게 확인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 전 장관은 “바로 이 주 전 의원이 남양주시장으로 출마했다. 최민희 전 의원이 맞서 싸우고 있다”며 “열렬한 언론개혁운동가, 야권통합운동가였던 최 전 의원은 한동안 정치활동을 하지 못했다. 그 와중에 서초동 촛불집회 초기부터 헌신적으로 참여해 ‘촛불 국민 언니’라는 별명을 얻었다”고 덧붙였다.

최민희 전 의원. 국민일보DB

최 후보는 지난 2019년 조 전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 당시 ‘서초동 촛불집회’에 참석해 검찰 개혁과 언론 개혁을 주장했었다.

최 후보는 앞서 조국백서추진위원회 집행위원장을 맡아 ‘검찰개혁과 촛불시민 - 조국 사태로 본 정치검찰과 언론’ 필진으로 참여하기도 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