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남산찍고, T 타고…“제대로 논” 브라질 네이마르 [영상]

한국의 유명 놀이동산을 찾은 브라질 축구대표팀 선수들. 코스모진 여행사 SNS 캡처

손흥민과의 맞대결 소식에 화제를 모은 동갑내기 네이마르와 브라질 남자 축구 국가대표팀이 서울 남산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에서 포착된 모습이 화제다.

시차 적응 등을 위해 미리 한국에 들어온 브라질 대표팀은 지난 27일에 이어 28일 휴식 차원의 한국 단체 관광에 나섰다.

이들의 가이드를 맡은 코스모진여행사는 28일 브라질 대표팀 소속 25명이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에버랜드를 찾았다고 밝혔다.

여행사 측은 “바이킹 뒷자리 스릴을 느끼는 것은 물론 롤링엑스트레인, T익스프레스까지 놀이기구를 제대로 즐기는 강심장을 보여줬다”고 당시 분위기를 전했다.

네이마르는 자신의 개인 SNS에도 “웃음과 모험의 날”이라는 글과 함께 놀이기구를 타면서 찍은 사진과 영상을 올렸다.

영상 속 네이마르와 선수들은 놀이기구가 높은 곳까지 올라가자 치아를 드러내며 천진난만하게 웃는 등 즐거운 모습이었다. 해당 게시물은 게재된 지 15시간 만에 150만 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다.

에버랜드 어트랙션 탑승한 브라질 축구대표팀. 네이마르 인스타그램

에버랜드 관계자는 “워낙 갑작스럽게 잡힌 일정이라 네이마르나 브라질 대표팀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것은 없고 에버랜드를 있는 그대로 즐길 수 있게 했다”며 “한국을 찾은 슈퍼스타들이 방문한 만큼 다양한 재미를 느낄 수 있게 안내했다”고 말했다.

당시 에버랜드에 있던 방문객들은 선수들을 보고 놀라워하며 환호를 보냈다. 온라인커뮤니티 등에는 “학생들이 수학여행 온 것 같다” “야무지게 놀다 가네” “네이마르 영접한 날” 등의 목격담이 이어졌다.

앞서 브라질 대표팀은 지난 27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첫 훈련을 가진 뒤 서울 남산 일대를 관광했다. 브라질축구협회는 SNS에 네이마르 등 방한 중인 자국 대표팀 선수들이 남산 일대를 둘러보는 영상을 공개했다.

청록색 팀복을 맞춰 입은 대표팀은 케이블카에 탑승하기 전 마치 수학여행을 온 학생들처럼 남산의 서울타워를 배경으로 웃으며 단체 사진을 찍기도 했다. 브라질 선수단의 일일 가이드에 따르면 네이마르는 이곳에서 동료들에게 츄러스 아이스크림 7개를 ‘한 턱’ 쏘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라질 대표팀은 오는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한국과 평가전을 치른다. 이 경기에서 아시아 선수 최초로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과 네이마르가 9년 만에 맞붙을 예정이다. 일찌감치 매진된 경기 티켓은 입장권이 최대 10배까지 치솟는 등 암암리에 암표 구입 및 판매 관련 글이 꾸준히 올라오고 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