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난달 충남지역 소나무재선충 피해목 전년 대비 10% 감소


충남 지역의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규모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충남도는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활동을 통해 지난달 재선충병에 감염된 나무 159그루를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4월 확인된 176그루보다 17그루(9.6%) 감소했다.

지난해 총 8263그루의 소나무재선충병 피해·고사목을 제거한 도는 올해 3098그루의 피해목을 제거했다. 재선충병 피해 우려지역 1290㏊에는 예방주사 접종을 완료했다.

도는 매개충 활동이 왕성한 5~8월에는 예찰활동과 함께 드론을 이용한 항공방제를 실시하고, 확인된 고사목은 11~12월 모두 제거한 뒤 주변에 예방나무주사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방제 사업장의 품질향상을 위해 전문가 합동컨설팅, 지역방제 협의회 개최, 현장점검 등을 실시하기로 했다.

소나무재선충병은 북방하늘소·솔수염하늘소 등 재선충을 몸에 지닌 매개충이 소나무를 갉아먹는 과정에서 퍼지는 병이다.

병을 예방하려면 피해목을 조기에 발견해 파쇄·훈증하거나 예방나무주사 접종으로 재선충 유입을 사전에 차단해야 한다.

이상춘 충남도 산림자원과장은 “소나무재선충병은 예찰을 통한 조기 발견과 고사목 제거, 예방나무주사를 통한 재선충병 유입 사전 차단이 매우 중요하다”며 “소나무 고사목 발견 시 산림부서에 즉시 신고해주시고 나무를 다른 곳으로 이동하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