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김포공항 이전’ 공약 이재명·송영길 퇴출시켜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9일 서울에서 유권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김포공항 이전’을 공약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와 송영길 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를 향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29일 “표 얻으려고 투표일 며칠 전에 이런 공약을 내놓는 사람들, 서울시장 자격이 없고 인천 계양 국회의원 자격이 없는 것뿐만이 아니라 이런 분들은 정치에서 퇴출시켜야 한다”고 비판했다.

오 후보는 이날 오전 9시 서울 광진구 어린이대공원 유세 현장에서 “나라 살림을 쉽게 생각하고 책임질 수 없는 말을 투표 직전에 마구 해댄다. 선거가 한 사나흘 남다 보니 민주당이 하는 행태가 조금씩 바닥을 드러내는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갑자기 민주당이 김포공항을 인천으로 이전해서 합치고 김포공항을 없애 버리자는 공약을 내놨다. 판단력이 좀 이상해진 것 같다”며 “광진구민은 어디로 가야 제주도를 갈 수 있나. 인천을 가든지 원주공항을 이용해야 한다. 원주까지 두 시간 걸린다. 인천공항도 김포공항보다 두 배 걸린다”고 지적했다.

또 “이렇게 쉽게 나라 살림을 생각하니까 부동산 정책도 그동안 그렇게 엉터리로 해서 우리 서민들이 지금 피눈물 흘리고 있는 거 아닌가”라며 “이런 나라를 만든 사람들이 또 그런 나라를 만들겠다고 하는 데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고 목소리를 냈다.

오 후보는 “한 분은 하마터면 대통령이 될뻔한 분이고 또 한 분은 민주당 당 대표를 2년 가까이 했다”며 “정말 큰일이 날 뻔했다. 이런 분들이 나라를 이끄는 반열에 올라섰다는 게 아찔한 생각이 든다”고 했다.

그는 동대문구 유세현장에서도 “이재명 후보가 계양에서 지지율이 우리 당 윤형선 후보와 비슷하다고 하니 위기의식을 느낀 송영길 후보가 이 후보를 살려주려고 우리 김포공항을 인천에 주겠다고 공약한 것”이라며 공세를 이어갔다.

앞서 이 후보는 김포공항을 인천국제공항으로 통합이전해 인천 계양과 경기 김포, 서울 강서 일대 수도권 서부를 개발하겠다는 공약을 발표했다. 송 후보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과 관련해 서울에서 제주도까지 2시간 이내에 도착할 수 있도록 하는 ‘서울-제주 KTX’를 대책으로 제시하기도 했다.

한편 오 후보는 이날 “서울 시내 곳곳을 빌딩숲과 나무숲이 공존하고 물길이 흐르는 숲세권‧수(水)세권으로 만들겠다”며 ‘녹지생태도시 서울’ 공약을 발표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