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진 산불 24시간 만에 진화…축구장 203개 면적 태워

산림청장 “공사장 용접 불티 튀어 산불 난 것으로 추정”
尹 대통령 “노고에 감사드린다” 잔불 철저 관리 당부

29일 오전 경북 울진군 근남면 수산리 한 야산에서 의용소방대원들이 잔불 정리를 하고 있다. 경북도소방본부 제공.

경북 울진에서 발생한 산불이 축구장 203개 면적을 태우고 23시간 34분 만에 진화됐다.

산림청과 경북도는 29일 오전 11시 40분쯤 울진 산불의 주불이 진화됐다고 발표했다.

산림청과 경북도, 군 당국은 인력과 장비를 동원해 잔불 제거 및 뒷불 감시를 하고 있다.

육군 50사단 장병 260여명도 현장에 투입돼 등짐펌프와 갈퀴 등으로 잔불 제거에 나섰다.

지난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대원들이 야간 진화 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제공

산림당국은 이날 새벽부터 산불진화 헬기 36대와 산불진화대원 1510명을 투입해 진화 작전을 펼쳤다.

앞서 28일 오후 12시 6분쯤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야산에서 불이 났다. 불은 강풍을 타고 주변 산과 마을로 번졌다.

남성현 산림청장은 브리핑에서 “공사장에서 용접하다가 불티가 튀어서 산으로 날아간 것으로 추정한다”고 산불 원인을 설명했다.

지난 28일 경북 울진군 근남면 행곡리 한 야산에서 난 불이 야간까지 이어지고 있다. 산림청 산림항공본부 제공

산불 영향구역은 145㏊로 축구장(7140㎡) 203개 면적에 해당한다.

이번 산불로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지만 보광사 대웅전을 비롯해 자동차정비소 등 6곳의 시설물 9개 동이 탔다.

29일 오전 경북 울진군 울진읍에 있는 대한불교조계종 소속 보광사 대웅전과 종각이 전날 난 불로 타 있다. 연합뉴스

산림청과 경북도, 울진군 등은 주불 진화 후에도 산불진화 헬기 10대와 열화상 드론 2대를 투입해 잔불 정리에 온 힘을 쏟기로 했다.

울진 지역에는 지난 3월에도 산불이 발생해 산림 2만여㏊가 잿더미가 됐었다.

이번 산불은 산림청이 산불통계를 데이터화한 1986년 이후 5월에 발생한 대형산불 4건 중 가장 늦은 시기에 발생했다.

남 청장은 “예년에는 5월엔 풀이 올라와서 산불 위험이 높지 않았는데 올해는 건조한 날씨가 지속됐고 동해안의 지형적 영향으로 바람이 많이 불었다. 불에 잘 타는 소나무 등이 많아 피해가 컸다”고 설명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밤을 새워가며 산불 진화에 최선을 다하고 계신 산림 당국과 소방 및 진화대원 여러분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마지막 남은 잔불을 완전히 잡을 때까지 철저히 관리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고 강인선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