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싸이 나왔던 ‘엘런쇼’, 직장내 괴롭힘 논란 속 종방

26일 종방한 '앨런쇼' 진행자 엘런 디제너러스. AP연합뉴스

미국 간판급 토크쇼 ‘엘런 디제너러스쇼’(엘런쇼)가 각종 구설을 넘지 못하고 19년 만에 막을 내렸다.

AP통신은 유명 코미디언 엘런 디제너러스(64)가 19년간 진행한 엘런쇼가 직장 내 괴롭힘·성희롱 논란 속에 26일(현지시간) 종방했다고 보도했다. 진행자 디제너러스는 마지막 방송에서 “내 인생을 완전히 바꿨다”며 눈물로 작별을 고했다.

엘런쇼는 미 NBC방송에서 2003년 9월 8일 첫 방송을 시작해 3200회 넘게 전파를 타며 오프라 윈프리 쇼 이후 최고의 토크쇼로 자리 잡았다. 디제너러스는 1997년 자신이 동성애자라고 밝혔다가 5년간 공백기를 거치고 복귀하면서 방송계 거물로 입지를 굳혔다.

엘런쇼는 디제너러스의 매끄러운 진행과 함께 폭넓은 시청층을 보유하며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부부를 포함한 정치인, 할리우드 스타가 거쳐 가는 ‘필수 코스’가 됐다. 한국에서는 가수 싸이와 방탄소년단, 세븐틴, 봉준호 영화감독 등이 출연한 바 있다.

그러나 2020년 7월 엘런쇼 제작진 36명이 ‘갑질’로 얼룩진 업무 환경을 폭로하며 위기를 맞았다. 제작진 중 일부는 가족이 상을 당해 휴가를 낸 이후 해고 통보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현장에서는 인종차별적인 발언도 오간 것으로 전해졌다.

설상가상으로 수석 작가이자 총괄 프로듀서였던 케빈 레만이 직원들을 상대로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후 고위급 제작진 3명이 해고됐고 시청률도 급감했다.

디제너러스도 구설에 올랐다. 그는 2018년 동성애 혐오 트윗을 옹호했다는 논란에 휩싸였고, 자신의 이름을 건 토크쇼에서 벌어진 직장 내 괴롭힘에 대한 책임론까지 나오며 결국 방송을 종영하게 됐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