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대통령, 특허청장에 이인실 내정…이번에도 ‘여성 전문가’

이인실 신임 특허청장 내정자.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29일 차관급인 특허청장에 이인실 한국여성발명협회 회장을 내정했다.

이 내정자는 부산대 출신의 여성 변리사다. 윤 대통령이 지난 26일 여성 전문가 3명을 교육부·보건복지부 장관과 식품의약품안전처장(차관급)에 낙점한 데 이어 이번에도 여성 전문가를 발탁한 것이다.

대통령실은 이 내정자에 대해 “한국의 세 번째 여성 변리사로서 30여년 이상 지적재산권 분야에 종사해 온 자타공인 최고 전문가”라고 소개했다.

또 “이 내정자는 치열한 국제 특허 전쟁에서 국익을 지키는 일을 수행했을 뿐 아니라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를 실현하기 위해 20년 이상 여성단체 활동에 참여했다”면서 “현재는 한국여성발명협회장으로서 여성 발명인 지원과 여성 경제 인력 발굴사업을 전개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실은 “과거 고정관념을 깨고 변리사라는 새로운 길에 도전해 입지전적인 성공을 거둔 이 내정자야말로 젊은이들의 창조적 도전을 격려, 지원하고 특허청을 이끌어 대한민국이 지식재산 강국이 되는 데 크게 기여할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밝혔다.

이 내정자는 부산대 불어불문과를 졸업한 뒤 고려대 법학과, 미국 워싱턴대 법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제변리사연맹 한국협회장과 세계전문직여성 한국연맹 회장을 역임했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