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몽골·카자흐스탄·중동 환자 유치 팔 걷은 강남구


서울 강남구는 코로나19로 주춤했던 해외 의료관광객 유치를 위해 ‘2022 메디컬 강남 온라인 환자 상담회’를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상담회는 몽골, 카자흐스탄과 중동 국가를 대상으로 8월까지 실시한다. 몽골과 카자흐스탄은 중증 치료 인프라가 부족해 의료관광객이 지속 증가 추세다. 중동 국가의 경우 1인당 평균 진료비가 높고 가족 단위 의료 관광이 많아 부가가치 창출 가능성이 크다. 상담회에는 강남세브란스 병원, 삼성서울병원 등 강남구 내 대형 종합병원은 물론 성형외과, 피부과를 비롯한 22개 의료협력기관이 참여한다.

구는 전용 홈페이지를 개설해 참여의료기관 정보와 의료진을 소개하고, 국가별로 현지 병원 광고와 온라인 홍보를 통해 환자를 모집한다. 해외 환자가 홈페이지에서 병원과 의료진을 선택하고 상담을 의뢰하면 의료통역을 연계해 해외 현지 의사 입회하에 화상으로 협진 상담을 진행한다.

강남구 관계자는 “2019년 서울시 외국인 의료관광객의 40%가 넘는 13만여명을 강남구가 유치해 ‘대한민국 의료관광 1번지’로 자리매김했다”며 “적극적으로 해외 환자를 유치해 ‘세계 1등 의료관광 도시’의 명성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