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공항 이전 설전…이준석 “콩가루” 이재명 측 “패드립”

김포공항 이전 공약 놓고 설전 격화
이준석 “아무말 대잔치, 민주당 콩가루 된 증거”
이재명 “흑색선전, 이준석 정치는 ‘패드립’”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 사진)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 연합뉴스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둘러싸고 이 후보 측과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 간 설전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이 후보 보궐선거 캠프 김남준 대변인은 29일 논평에서 이 대표를 겨냥해 “갈라치기 정치밖에 없는 이 대표의 체수없는(경망하고 좀스러운) 입이 또 화를 불러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중앙선대위 현장 회의에서 이 후보가 내건 ‘김포공항 이전’을 놓고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엇박자가 나고 있다면서 “콩가루 정체성 그 자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송영길 (서울시장) 후보와 이 후보는 김포공항을 폐항하고 서울 시민들이 청주와 원주공항을 이용하도록 하겠다고 한다”며 오영훈 제주지사 후보는 이전 공약이 전혀 상의 되지 않은 무리수라는 취지로 항변하고 있고, 김동연 경기지사 후보는 성남 서울공항 기능을 김포공항으로 이전해야 한다고 이야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아무리 분석을 해봐도 이 네 사람 중에 두 사람은 거짓말쟁이이거나 ‘아무말 대잔치’를 하는 것”이라며 “하나의 선거에 지역별 이해관계에 따라 서너 가지 다른 이야기를 하는 게 갈라치기이고 당이 콩가루가 됐다는 증거”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이 대표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이 대표야말로 ‘콩가루 반 갈라 먹는 소리’를 하고 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민주당을 향해 콩가루 운운하는 이준석식 어설픈 갈라치기에 현혹될 사람은 없다”며 “김포공항의 제주 노선 기능은 인천공항에서 충분히 소화할 수 있고 사회간접자본(SOC) 확충으로 제주 접근성은 더 높아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이어 “흑색선전을 시작하며 선동하고 가짜뉴스를 생산하며 국민을 반으로 가르는 것은 ‘청년 정치’가 아니다”라며 “이준석 정치는 온라인상에서 횡행하는 ‘패드립(패륜적 말싸움)’에 가까울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 계정 ‘이재명의 페이지’를 통해 “김포공항 이전으로 계양∼김포∼강서에 이르는 수도권 서부 대규모 경제권 형성!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면 아무것도 할 수 없지만 가능하다고 생각하면 어느새 현실이 된다”고 강조했다.

지난 27일 이 후보와 송 후보는 김포공항을 인천국제공항으로 이전·통합한 후 인천 계양-서울 강서-경기 김포 등 수도권 서부를 대대적으로 개발하는 공약을 발표했었다.

이 대표는 이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완전한 망언”이라며 “제주관광을 거의 말살하려고 하는 이런 섣부른 김포공항 이전 공약을 꼭 심판해주기를 기대하겠다”고 비판했다.

이후 이 후보 측은 논평을 내고 “이 대표가 김포공항 공약이 망언이라며 수도권 서부대개발을 꿈꾸는 국민의 바람을 짓밟았다. 선무당이 사람 잡고, 빈 수레가 요란하며, 무식하면 용감하다고 한다”고 반박했다.

오영훈 민주당 제주지사 후보 선대위 등은 전날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힘의 갈등 조장 프레임이 도를 넘었다”고 비판하면서도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동의할 수 없다는 뜻을 밝혔다.

오 후보는 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해당 공약은 대선 과정에서 송영길 후보가 주장하던 내용으로 당시에도 이미 논의 과정에서 적절치 않다고 판단해 당 공약에 넣지 않기로 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