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교황청, 유흥식 대주교 추기경 임명…한국 성직자 중 4번째

교황청 성직자성 장관인 유흥식 라자로(70) 대주교. 연합뉴스


로마 교황청이 29일 유흥식 라자로(71) 대주교를 추기경으로 공식 임명했다고 밝혔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이날 바티칸 사도궁에서 주일 삼종기도를 집례한 뒤, 유 대주교를 포함한 신임 추기경 21명을 발표했다. 유 신임 추기경의 서임식은 오는 8월 27일 열릴 예정이다.

이로써 유 추기경은 한국 천주교 역사상 네 번째 추기경이 됐다. 앞서 한국은 고(故) 선종한 김수환 스테파노(1922~2009)·정진석 니콜라오(1931~2021) 추기경과 염수정 안드레아(79) 추기경을 배출했다.

1951년 충남 논산에서 태어난 유 추기경은 1979년 이탈리아 로마 라테라노대 교의신학과를 졸업한 뒤 현지에서 사제 서품을 받았으며 2005년부터 대전 교구장으로 직무를 수행해왔다. 유 추기경은 지난해 6월 11일 주교에서 대주교에 오르면서 한국인 최초로 바티칸 교황청의 성직자성 장관에 임명된 바 있다.

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