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어린이집에 ‘투명마스크’ 지원 “언어발달 위해”

서울형 투명마스크. 서울시 제공

서울지역 어린이집 4793곳에 입 모양이 보이는 ‘서울형 투명마스크’가 지급된다. 보육교사들의 마스크 의무착용 장기화로 인한 영아(0~2세)들의 언어·인지·사회성 등 뇌 발달 지연을 예방하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6월까지 서울에 있는 어린이집 4793곳에 서울형 마스크를 지원할 계획이라고 29일 밝혔다. 이번 조치로 보육·특수교사 2만377명에게 1인당 8매, 총 16만3016매가 지원된다.

영아 시기는 보육교사들의 입 모양과 움직임 모방을 통해 언어를 습득하는 데 중요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마스크 의무착용도 길어지면서 보육교사들의 표정과 입 모양을 보기 어려워 영아들의 언어발달이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가 꾸준히 제기돼왔다. 이에 시는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위해 이번에 서울형 투명마스크를 제작·지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형 투명마스크는 입 모양이 보이도록 투명창을 최대화했으며 영아들이 좋아하는 색깔, 스티커 활용 등으로 거부감을 최소화하는 데 중점을 뒀다. 보육교사들이 착용하는데 편안한 규격과 코로나19 예방도 가능하도록 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4월 대한소아청소년정신의학회(의학회)와 전국 최초로 업무협약을 체결해 영유아의 뇌 발달, 교육지원 등 다양한 보육정책 분야에서 교류하고 협력하기로 했다. 서울형 투명마스크도 의학회와의 교류·협력을 통해 나온 결과물이다.

김선순 서울시 여성가족정책실장은 “서울형 투명마스크는 보육교사의 장기간 마스크 착용으로 영아의 언어·인지 발달이 지연되고 있다는 전문가와 현장 목소리를 청취해 최우선 지원하는 것”이라며 “어린이들이 밝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