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 총격 참사’ 부모 다 잃은 4남매, 쏟아진 모금

숨진 롭 초등학교 교사와 이틀 뒤 심장마비 숨진 남편
부부의 4남매 위한 ‘고펀드미’ 모금
4일 만에 226만여달러(33억여원) 모여

총격으로 숨진 어마 가르시아와 이틀 뒤 심장마비로 사망한 조 가르시아의 모습과 모금 현황.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 캡처.

미국 텍사스주 유밸디의 롭 초등학교에서 발생한 총격 참사로 부모를 모두 잃은 4남매를 위해 진행된 모금에서 나흘 만에 33억원이 넘는 기부금이 모였다.

외신에 따르면 온라인 모금 사이트 ‘고펀드미(GoFundMe)’에는 지난 24일(현지시간) 총기 난사로 숨진 교사 어마 가르시아(48)와 이틀 뒤 심장마비로 사망한 그의 남편 조 가르시아(50)의 두 아들과 두 딸을 위한 모금이 진행 중이다.

23년 동안 롭 초등학교에서 근무한 어마는 참사 당시 학생을 보호하려다 총격범의 총탄에 숨졌다. 남편 조는 참사 이틀 뒤인 지난 26일 아내를 포함한 희생자를 위한 추모 행사에 참석한 뒤 귀가했다가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결혼 24년차였던 이들 부부에겐 크리스티안(23), 호세(19), 릴리아나(15), 알리산드라(12) 네 자녀가 있다.

장남은 해병대에서 복무 중이고 차남은 텍사스 주립대학교 학생이다. 장녀와 막내는 고교생과 중학생이다.

총격으로 숨진 어마 가르시아와 이틀 뒤 심장마비로 사망한 조 가르시아. 워싱턴포스트 홈페이지 캡처

숨진 어마의 사촌 제이미와 데브라 오스틴은 지난 26일(현지시간) 고펀드미 모금 페이지를 개설해 “어마는 그의 교실 아이들을 사랑했고 그들을 보호하려다 죽었다”면서 부모 모두를 잃어 고아가 된 4남매를 위한 도움을 호소했다.

그는 “(어마의 남편) 조는 실연의 슬픔으로 인해 숨졌다는 걸 확신한다. 비극적으로 세상을 떠났다는 소식을 전하게 되어 참담하다”며 애도를 표했다.

이 모금이 열린 지 나흘 만인 29일 현재까지 5700여명이 참여해 모두 266만2000달러(33억2000만원)가 모였다. 이 중 최고액을 모금한 건 숨진 부부의 조카 마르티네스였다. 마르티네스는 따로 개설한 모금 페이지를 통해 55만7000달러(6억9000만원)를 모아 기부했다.

제이미와 오스틴은 이 같은 후원에 “이 아이들에게 공헌해 주신 전 세계 모든 기부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기도와 사랑과 지지는 어머니, 아버지 없이 삶을 이어가는 여정에 너무나 고맙고 필요한 것”이라고 감사를 표했다.

기부자들은 댓글을 통해 “이 정도만이라도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 네 아이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한다” “가족이 겪고 있는 고통과 슬픔을 상상조차 할 수 없지만, 전 세계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당신들을 위해 기도하고 있는지 생각해 달라”며 애도하고 아이들을 응원했다.

고펀드미에는 참사 당시 숨진 교사 에바 미렐레스(44)와 교실에서 죽은 친구의 피를 몸에 발라 죽은 척하며 구조를 기다려야 했던 미아 서릴로(11) 등 다른 피해자들을 위한 모금 페이지도 마련됐다.

제이미와 오스틴은 “이 끔찍한 사건으로 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들에게 신의 가호가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