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이재명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무식한 발상”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1일 제주도청 정문 앞에서 김포공항 이전 공약 논란에 대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31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의 ‘김포공항 이전’ 공약에 대해 “무식한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6·1 지방선거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이날 제주도청 앞에서 ‘제주완박’(제주 경제 완전 박살)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이 후보가 좋아하는 초밥 가게가 멀어지면 (초밥을) 적게 먹는 것은 당연하지 않느냐”며 “공항이 멀어지는데도 관광 수요가 그대로 유지된다는 것은 수요와 공급의 기본 원리도 모르는 무식한 발상”이라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이 후보는 김포공항 이전 공약이) 제주도에 어떤 영향을 끼칠지 단 한번도 고민하지 않은 모습”이라며 “국내 항공 수요의 51%가 김포공항 제주공항 노선”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서 지역을 연결하는 모든 항공망이 김포공항을 중심으로 구축될 것”이라며 “이미 건설되고 있는 울릉공항, 건설이 검토되는 흑산공항과 백령공항 등은 김포공항이 아니면 수요를 확보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 후보를 가리켜 “(김포공항 이전 공약으로) 전국을 헤집어 놓으면서 본인 선거에만 몰두하는 사람이 어떻게 대통령이 되려고 했고, 이제는 국회의원이 되려고 하는지 개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말도 안 되는 공약을 옹호하기 위해 이 후보가 궤변을 일삼고 있다”며 “참으로 안타깝고 이번 선거를 거치면서 이재명이란 정치인의 민낯이 모두 드러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후보를 향해 “아집 섞인 주장을 빠르게 거두고 제주도민들에게, 그리고 서울 및 경기도 주민들에게도 진정성 있는 사과를 해야만 이 국면에서 벗어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