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동구, 지역 예술가와 손잡고 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새단장

아트테리어가 적용된 한 가게의 모습.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가 지역 소상공인 가게 65개를 대상으로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 사업’을 통해 새단장을 마쳤다고 3일 밝혔다.

‘우리동네가게 아트테리어(Art+Interior)’는 소상공인과 지역 예술가의 협업을 통해 점포 디자인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구 관계자는 “예술가들에게는 경험의 기회를 통해 창의력을 펼칠 공간과 일자리를 제공하고 소상공인에게는 가게 특성을 살린 인테리어로 점포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는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성동구는 우선 사업을 용답상가시장 32개와 왕십리제2동주민센터 인근 20개, 신금호역골목형 상점가 13개 일대 등 65개 점포를 대상으로 추진했다. 지난달에는 디자인 프로젝트를 수행할 지역예술가 25명을 모집해 각 점포의 특성에 따라 벽화, 외부 시트지, 메뉴판, 로고 제작, 입간판 등의 맞춤형 디자인 작업을 진행했다.

예술가들의 손길을 거쳐 새롭게 단장을 마친 점포들은 각자 개성 있는 디자인으로 바뀌었다.

구체적으로 송정동의 한 분식집은 분식의 매콤달콤한 느낌이 나도록 빨간 천막과 유리시트지로 생동감을 입혔다. 지붕 아래 맞닿은 다락방이 연상되도록 글자 위에는 삼각형 모양을 그려 넣어 멀리서도 금방 눈에 띌 수 있도록 했다.

왕십리제2동의 한 의류수선집은 종이에 직접 글씨를 적어 붙인 안내문 대신 클래식하고 통일된 하얀색의 시원한 활자체가 유리창에 새겨졌다. 입구에 설치된 낡은 천막은 활력 넘치는 파란색으로 바꾸고, 천막 앞부분은 오버로크와 같은 이미지의 선을 연출하고 가운데 가게 이름을 새겨 업소명이 한눈에 들어오게 했다.

이밖에도 로고제작, 간판 천갈이, 명함 제작, 메뉴판, 입간판, 테이블 디자인 등 변화된 인테리어들로 점주들의 높은 호응이 이어졌다.

성동구청 관계자는 “이번 아트테리어 사업을 통해 일상회복을 준비하는 업주들께 큰 힘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역 소상공인에게 활력과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