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구미 청소년들 “우리는 다른 교육감 선출했어요”

한국 YMCA청소년 모의투표 운동본부, 온·오프라인 투표 진행 결과

한국 YMCA청소년 모의 투표 운동본부는 제8회 지방선거를 맞아 만 18세 미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전투표일(5월 27~28일)과 본 선거일(6월 1일)에 온·오프라인 청소년 모의투표를 진행했다. 구미 YMCA 제공

투표권이 없는 만 18세 미만 청소년들이 실시한 지방선거 모의 투표에서 실제 선거와는 다른 결과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한국 YMCA청소년 모의 투표 운동본부(이하 운동본부)는 제8회 지방선거를 맞아 만 18세 미만 청소년을 대상으로 사전투표일(5월 27~28일)과 본 선거일(6월 1일)에 온·오프라인 청소년 모의투표를 진행했다.

모의투표에는 전국에서 1만2898명이 참가했으며, 구미에서는 509명의 청소년이 선거인단으로 등록해 경북도지사·경북교육감·구미시장 선거 투표에 참가했다.

경북교육감 선거는 실제 선거와 전혀 다른 결과가 나와 관심을 모았다.
실제 경북교육감 선거는 임종식 후보(50.9%)가 마숙자 후보(28%)를 22.9% 차이로 당선됐다. 하지만 청소년 모의투표에서는 마숙자 후보(42.3%·235표)가 임준희 후보(30.8%·171표)를 따돌리고 당선됐다. 현직인 임 후보는 24.6%(137표) 득표로 꼴찌에 그쳤다.

구미시장 선거는 실제 선거에서 국민의힘 김장호 후보(70.2%)가 더불어민주당 장세용 후보(26.9%)를 크게 이겼으나, 청소년 모의투표에서는 국민의힘 김 후보(39.3%·200표)와 장 후보(38.5%·196표)의 차이가 단 0.8%(4표)차에 불과했다.

경북도지사의 경우도 실제 선거에서 국민의힘 이철우 후보(75.7%)가 더불어민주당 임미애 후보(24.2%)를 51.5%의 큰 격차로 따돌리며 당선됐으나, 청소년 모의투표에선 이 후보(54.0%·300표)와 임 후보(44.8%·249표)의 차이가 9.2%로 그 격차가 현저히 줄었다.

이 같은 결과에 대해 구미 YMCA 관계자는 “구미지역 청소년들의 선택이 이처럼 실제 결과와 다른 이유는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지역색과 교육감과 같이 현직이 유리한 선거공학적 투표 행태가 청소년들에게는 비교적 영향을 덜 끼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운동본부는 청소년 모의 투표 당선자들에게 청소년들이 직접 당선증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번 제8회 지방선거 청소년모의투표에 관한 자세한 결과는 모의 투표 플랫폼(www.18vote.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구미=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