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40대 여배우 집앞 흉기 피습…범인은 별거중 연하 남편

30대 남성이 배우인 아내를 흉기로 살해하려 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14일 용산경찰서에 따르면 30대 남성 A씨는 이날 오전 8시40분쯤 서울 용산구 이태원동에서 40대 아내 B씨에게 흉기를 휘두르다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배우인 B씨는 최근 긴급임시조치에 따라 남편인 A씨와 별거 중이었다고 한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이날 아침 흉기를 구입한 뒤 집 앞에서 기다리다 B씨가 나오자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나타났다.

목 부위를 찔린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고 있다.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