싸이 ‘흠뻑쇼’…돌연 청주공연 취소 “불가피한 사유”

싸이 SNS 캡처

가수 싸이의 공연 ‘흠뻑쇼’의 청주 콘서트가 취소됐다.

싸이는 16일 오후 SNS에 “2022년 8월 27일 개최를 목표로 추진한 ‘싸이 흠뻑쇼 서머 스웨그(SUMMER SWAG) 2022-청주’ 공연이 불가피한 사유로 인해 성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싸이는 이어 “충청도 지역에서의 공연 개최를 위해 여러 곳에서 많은 분들이 함께 애써주셨지만 최종적으로 공연 개최가 불발돼 죄송한 말씀을 전한다”며 “충청도 지역에서의 흠뻑쇼를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 주신 관객분들께 아쉬운 말씀과 마음을 전하며 추후 더 좋은 공연으로 꼭 찾아가겠다”고 덧붙였다.

싸이 SNS 캡처

‘싸이 흠뻑쇼 2022’는 한 회당 300t의 식수를 사용하는데 최근 가뭄 상황과 맞물리면서 개최를 두고 물 낭비 지적이 불거졌다.

뿐만 아니라 마스크가 물에 젖으면 세균 번식 위험이 높다는 방역당국의 발표로 위생 문제까지 제기됐다. 질병관리청은 “물에 마스크가 젖으면 세균 번식 등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에 마스크 교체 등 적정한 조치가 필요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다만 ‘흠뻑쇼’처럼 물을 뿌리는 콘서트에 대해 “현재 공연 중 물을 뿌리는 행위를 금지하고 있지는 않아 방역수칙 위반에는 해당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다음은 싸이 '흠뻑쇼' 청주 공연 취소 입장 전문

2022년 8월 27일 개최를 목표로 추진하였던 ‘싸이 흠뻑쇼 SUMMER SWAG 2022 - 청주’ 공연이 불가피한 사유로 인하여 성사되지 않았습니다.

충청도 지역에서의 공연 개최를 위하여 여러 곳에서, 많은 분들이 함께 애써주셨지만 최종적으로 공연 개최가 불발 되어 죄송한 말씀을 전합니다.

충청도 지역에서의 흠뻑쇼를 기다려 주시고, 기대해 주신 관객분들께 아쉬운 말씀과 마음을 전하며 추후 더 좋은 공연으로 꼭 찾아가겠습니다.



원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