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에도 인간의 쓰레기가?… 돌 틈에 낀 ‘포일조각’

예제로 크레이터 돌 틈 사이의 열 담요 조각. NASAPersevere 트위터

화성에서 알루미늄 포일 조각이 포착됐다. 미국의 이동형 탐사 로봇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호가 지난해 2월 고대 삼각주로 추정되는 ‘예제로 크레이터’에 착륙하는 과정에서 발견된 것이다.

이 사진은 인간이 아직 발도 못 디딘 행성을 이미 오염을 시키기 시작했다는 경각심을 주는 상징적 장면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은 16일(현지시간) 퍼서비어런스호 공식 트위터 계정에 “우리 팀이 뜻밖의 것을 발견했다”며 사진 두 장을 게시했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돌 틈에 사각형 알루미늄 포일 조각이 끼어있는 모습이 보인다.

로버 운영팀의 관련 트윗. NASAPersevere 트위터

NASA는 이 조각을 로켓추진 제트팩 등의 하강 장비에서 떨어져 나온 열 담요(thermal blanket)의 일부로 추정했다. 열 담요는 기기와 로버의 온도조절을 목적으로 사용된다.

NASA 측은 “하강 장비는 약 2㎞ 떨어진 곳에 추락했는데 열 담요 조각이 이곳에서 발견된 것은 놀라운 일”이라며 “정확히 어느 부분을 덮었던 것인지, 어떻게 이 위치까지 도달했는지는 분명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퍼서비어런스호 착륙 과정에서 떨어져 나온 잔해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4월 18일에도 화성 탐사용 헬기인 ‘인저뉴어티’(Ingenuity)가 퍼서비어런스의 하강을 도운 낙하산 잔해를 포착한 바 있다.

영국 가디언지는 “아직 사람이 도착한 적 없는 화성에 인간의 쓰레기가 벌써 생기고 있다”며 “다른 천체에 대한 오염을 피하도록 의무화한 국제법 ‘외기권조약’ 위반”이라고 지적했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