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바이든, 자전거서 급 ‘꽈당’…왜? 넘어진 순간 [영상]

바로 일어나면서 “자전거 페달에 발 걸렸다” 설명
“괜찮나” 질문에 줄넘기하듯 세 번 ‘깡충깡충’ 보여주기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각) 오전 자전거를 타다가 넘어졌다. 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자전거에서 내리려다 균형을 잃고 넘어지는 일이 생겼다.

외신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개인 별장이 있는 델라웨어주 레호보스 비치 인근의 케이프 헨로펀 주립공원을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자전거를 타고 둘러본 뒤 자전거 트랙 옆에 서 있던 한 무리의 사람들에게 다가서려고 자전거를 멈추려다 넘어졌다.


경호원들의 도움을 받아 일어선 바이든 대통령은 ‘괜찮다’면서 페달 클립에 발이 걸려 넘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후 바이든 대통령은 시민들과 대화를 나누고 기다리던 취재진과도 짧은 문답을 주고받은 뒤 다시 자전거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백악관은 이후 바이든 대통령이 의료적 치료가 필요치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당시 백악관 공동취재단도 바이든 대통령이 다친 곳이 없어 보였다고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질 바이든 여사와의 45번째 결혼기념일을 맞아 지난 17일 레호보스 비치 별장에 도착해 노예해방일(준틴스 데이·6월 19일)의 대체공휴일인 20일까지 이곳에 머물 예정이다.

이날 오후 바이든 대통령은 교회 예배를 마치고 나오는 길에 취재진과 만나 상태를 묻자 ‘손으로 줄넘기를 하는 모양’을 취하며 앞으로 세 번 깡충깡충 뛰며 웃었다고 백악관 취재단은 전했다.

79세 고령의 바이든 대통령이 넘어진 일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는 지난해 3월 대통령 전용기 에어포스원에 탑승하기 위해 계단을 가볍게 뛰듯이 오르다 발을 헛디뎌 넘어진 바 있다.

앞서 2020년 11월 대통령 당선인 신분일 때는 반려견 메이저와 놀아주다 미끄러져 오른쪽 발목에 실금이 가는 바람에 한동안 절뚝이기도 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