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대학생 때리고 빠뜨리고 음란행위 시키고

집단폭행 이미지. 연합뉴스

가출한 대학생을 집단으로 괴롭히고 폭행, 가혹행위 한 20대들이 붙잡혔다.

대구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정현승 부장검사)는 가출한 B씨(20)를 밀대 자루로 수십 차례 때리는 등 집단 폭행한 혐의(특수상해·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로 A씨(20) 등 2명을 구속기소하고 공범 2명을 불구속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해 7월 B씨를 가출하도록 유도해 함께 생활하면서 내성적 성격의 피해자가 자신들의 지시를 잘 따르지 않는다며 가혹행위를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B씨를 집단폭행한 뒤 구명조끼를 입혀 저수지에 빠뜨리고 헤엄치게 하고, 성냥불로 체모를 태우거나 음란행위를 강요한 혐의 등도 받는다. B씨의 온몸에 담뱃불로 화상을 입힌 혐의도 있다.

이들은 B씨 가족의 신고로 경찰에 붙잡혔다.

검찰은 경찰이 불구속으로 송치한 사건을 조사하던 중 피해자가 피고인들에 대해 엄벌을 요청한 사실을 확인하고 사건을 넘겨받아 이들에 대한 집중 수사를 해 주범 2명을 구속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