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리가족 학살범’에 경고한 경찰, 킥보드 동선 추적중

도봉경찰서에서 붙인 경고문. 트위터 캡처

서울 도봉구 하천에 살던 오리 가족이 몰살되는 사건이 발생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도봉경찰서 수사과 지능범죄수사팀에 따르면 지난 13일 킥보드를 타고 하천 산책로를 지나던 남성 2명이 청둥오리 가족 6마리를 돌로 때려 죽였다. 6마리 중 성체 1마리는 암컷으로 새끼 5마리의 어미인 것으로 알려졌다.

도봉경찰서는 해당 장소에 경고문을 붙여 “이곳에서 돌팔매질해 오리를 죽이신 분들 읽어달라”며 “cctv 확인하여 전동킥보드 동선 추적 중이므로 귀하들께서 차후 반드시 검거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담당 수사관 연락처를 밝히며 “연락주시고 자진출석하시면 자수로 인정해 드리겠다”라면서 “끝까지 오늘과 같은 제안을 거부하고 외면할 시 법에서 정하고 있는 가장 큰 처벌을 받게 될 것을 분명히 경고한다”고 했다.

담당 수사관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동네 주민이 오리들이 학살당하는 장면을 목격하고 신고했다”며 “계획 범죄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피의자들은 ‘야생생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의해 처벌받을 것으로 알려졌다.

누리꾼들은 “동네 스타인 아기 오리 가족이 보이지 않아 찾으러 나왔더니 이런 경고문이 붙어있었다” “약한 존재를 괴롭히고 학대하면서 즐거움을 얻는 사람들이 진짜로 있다는 게 너무 끔찍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