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광폭행보’… 천공 “영부인 바빠져야” 눈길

김 여사 ‘첫 공개연설‘서 “故심정민 소령, 대단한 희생”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보훈가족 초청 오찬을 마친 뒤 관람객들과 인사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가 최근 고(故) 심정민 소령을 추모하는 음악회에서 공개연설을 하는 등 활발한 행보를 보이는 가운데 역술인 ‘천공 스승’이 지난달 31일 유튜브 채널에 올린 강의에서 ‘영부인 역할론’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천공 “영부인 역할 엄청나게 중요한 때”
천공은 ‘한미정상회담의 성과’라는 제목의 영상에서 “우리나라 영부인의 역할이 엄청나게 중요한 때”라며 “세계인의 영부인은 외롭다. 대통령 뒤에 붙어 다니는 사람이 되고 있다. 영부인들이 자기 일을 찾아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유튜브 jungbub2013 영상 캡처

그는 “대한민국 영부인은 세계의 영부인들하고 교류를 할 수 있다”며 “영부인은 왜 (해외에) 나갈 때만 따라가서 악수해야 하나. 영부인이 바빠져야 한다. 그것이 국익에 엄청난 길을 열어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아무리 세계가 남자들이 대통령을 한다고 하지만 그 나라 안에서 정치는 영부인이 하는 것이다. 이것은 굉장히 중요한 것”이라며 “그래서 영부인들끼리 가까워지면 대한민국 그 나라와 가까워질 수 있다”고 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대선 때 윤석열 당시 후보가 김 여사 소개로 천공 스승을 만났다는 보도 등을 인용하며 무속인들이 김 여사와 친분을 통해 윤 후보에게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공세를 폈다.

윤 대통령은 지난해 10월 당내 경선 TV 토론에서 천공을 알게 된 경위에 대해 “유튜브에 재밌는 것이 있다고 부인에게 이야기해준 분이 있다”고 답했다. 천공과 만난 횟수에는 “몇 번”이라며 “좀 오래됐다”고 했다. ‘부인과 같이 만났느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답했다.

김 여사, 첫 공개연설… 연일 광폭 행보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16일 오후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 부인 이순자 씨를 예방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김 여사는 최근 광폭 행보를 보이며 여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고 심정민 소령을 추모하는 음악회에서 공개연설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군 제10전투비행단 소속이었던 심 소령은 지난 1월 11일 임무 수행을 위해 F-5E 전투기를 몰고 이륙하던 중 추락해 순직했다.

20일 쿠키뉴스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연설에서 “젊은 이 군인의 희생 덕분에, 우리가 하루하루 고통스럽지만 살아갈 수 있는 날을 선물 받았다고 생각하면 정말 대단한 희생이고 대단한 사랑이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심정민 소령님은 어려서부터 가족을 사랑하고 이웃을 사랑하고 또 국민을 사랑했고 나아가서 대한민국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우리 모두를 지켰다”며 “젊은 인생을 우리를 대신해서 먼저 일찍 갔지만 우리의 마음속에 정신 속에 영원히 남아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추모음악회를 비롯해 김 여사가 소화한 외부일정은 지난 1주일간 7건이다. 김 여사는 지난 13일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부인 권양숙 여사 예방, 14일 국민의힘 4선 이상 중진 의원 부인들과 오찬, 16일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 예방, 17일 문재인 전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차담 등 굵직한 일정을 연일 소화하고 있다.

이 때문에 정치권 안팎에서는 제2부속실 부활 또는 전담팀 설치 등 공적 기구를 통한 체계적 일정 지원 등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지속해서 나오고 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