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리꽂자 환호” 서울팬 폭행 논란…수원팬, 결국 사과

프로축구 수원 삼성-FC 서울 19일 슈퍼매치서 발생
“다치게 할 의도 없어…들어 올렸다가 놓쳤다” 해명

수원삼성과 FC서울의 경기가 열린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 앞에서 수원 팬이 서울 유니폼을 입은 팬을 폭행하는 영상이 공개돼 논란이 불거졌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프로축구 K리그1의 대표 라이벌인 수원 삼성과 FC 서울의 ‘슈퍼매치’에서 발생한 팬 사이 폭행 사건과 관련해 가해 쪽인 수원 팬이 고개를 숙였다.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양팀의 경기는 서울의 1대0 승리로 끝났다. 하지만 경기 전 경기장 밖에서는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져 논란이 불거졌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원 팬이 서울 유니폼을 입은 팬을 폭행하는 모습의 영상이 퍼졌다.

공개된 영상에는 홈인 수원 팬들이 서울 유니폼을 입은 팬 한 명을 둘러싼 가운데 한 남성이 서울 팬을 번쩍 들어 올렸다가 바닥에 내리꽂는 장면이 담겼다. 이를 본 일부 수원 팬들은 응원가를 부르며 두 팔을 벌리고 환호하기도 했다.

상황은 다수의 수원 팬들에게 둘러싸인 서울 팬이 피해 이후 다급하게 서울의 유니폼을 벗고 자리를 뜨고 나서야 일단락됐다.

폭행 가해자는 고등학생, 피해자는 중학생으로 알려졌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피해자 부모로부터 해당 사건에 대한 신고를 받아 수사에 들어갔다.

가해자인 A군은 20일 수원 서포터즈 ‘프렌테 트리콜로’의 SNS에 어머니와 함께 자필 사과문을 게재했다.

폭행 사건 관련 수원 가해 팬과 어머니가 게재한 자필 사과문. 수원 서포터스 '프렌테 트리콜로' SNS 캡처

A군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것에 대해 피해자분과 부모님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이어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에 같이 점핑을 하자고 들어 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고 주장했다.

또 “(사건이 발생하고) 그분께 사과드렸고, 당일 피해자분 아버지와 영상통화로 일이 생기게 된 과정을 말씀드리고 정중하게 사죄드렸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씀드렸다”며 “다시 한번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용서를 구하고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A군의 어머니 역시 자필로 “부모로서 정중하게 사과드린다. 그분들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릴 예정이다.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잘 가르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A군은 ‘프렌테 트리콜로’의 반다원(응원팀원)으로 활동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폭행 사건으로 논란이 불거지자 ‘프렌테 트리콜로’는 A군을 해당 활동에서 배제했다.

‘프렌테 트리콜로’는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 외부에서 발생한 서울 서포터와의 사건과 관련해 당사자 및 양 구단 관계자와 서포터분들에게 사과드린다”며 “단체 차원에서 이번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서울의 서포터즈 ‘수호신’은 “구단과 법적 조치 예정이며, 수호신 소모임에서는 아시아축구연맹(AFC)에 항의 메일을 발송했다”고 알린 바 있다.

프로축구연맹은 두 구단에 모두 경위서 제출을 요청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