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바이 운전자는 개?…경찰, 현수막 걸었다가 철거

정의당 “배달노동자가 개냐…공식 사과하라”

정의당 충남도당 제공.

경찰이 법규 위반 오토바이 운전자를 현수막 그림에서 개로 표현했다가 논란이 일자 현수막을 철거했다.

천안동남경찰서는 코로나19 이후 배달 오토바이가 급증한 상황에서 교통법규 위반 운행을 막기 위해 현수막을 설치했다.

현수막은 지난 17일 관할 도로변 15곳에 걸렸다.

현수막에는 ‘교통법규 위반 집중단속’, 단속 대상은 신호위반, 인도주행, 무면허, 음주운전이라는 문구가 실렸다.

또 웃고 있는 개가 오토바이를 타고 가는 것을 경찰이 단속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라이더유니온은 해당 현수막에 대해 경찰에 ‘운전자를 개로 비하하는 것이냐’는 취지로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의당 충남도당은 지난 21일 보도자료를 내고 “교통법규를 위반한 사람들과 오토바이를 이용해 경제활동을 하는 배달노동자들은 모두 개가 되는 것”이라며 “황당한 현수막을 보고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이어 “교통법규 위반 관련 현수막은 그 누가 뭐래도 시민을 함부로 대하고 있음을 표현하는 것으로 보인다. 참으로 무례하다”며 “수많은 배달 노동자(라이더)를 비하하는 표현으로 배달노동자들에게도 공식으로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천안동남경찰서 측은 21일 “해당 현수막은 라이더노조의 항의에 모두 철거했다. 고의성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