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이런 딱지를”… 레고랜드, ‘갑질’ 주차 단속 논란

레고랜드 “단순 실수로 인한 착오… 앞으로 단속 안 해”

춘천 레고랜드 인근 이면도로에 세워진 차량에 주차금지 스티커가 붙여진 모습.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춘천 레고랜드가 인근 이면도로에 주차된 차량에 자체 ‘주차금지’ 스티커를 부착해 논란이 일고 있다.

21일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레고랜드 인근 제방도로에 주차한 차량에 주차금지 스티커가 부착된 사진이 올라왔다.

이를 작성한 누리꾼 A씨는 “해당 도로가 레고랜드 소유가 아닌 데도 레고랜드가 스티커를 부착한 것은 문제가 있다”고 비판에 나섰다.

레고랜드 주변 제방도로는 국토교통부와 강원도가 관리하는 곳으로 레고랜드 측은 단속 권한이 없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레고랜드 측이 자신들의 주차장을 이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스티커를 붙이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용객들이 주차장이 아닌 인근 도로에 주차하는 일이 벌어진 배경에는 레고랜드의 과도한 주차비 책정이 원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레고랜드 주차비는 1시간만 무료이고, 이후에는 시간에 상관없이 하루 1만8000원의 요금이 부과된다.

국내 다른 테마파크와 비교해 주차요금이 비싼 데다 장애인이나 경차 등에 대한 할인 혜택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때문에 인근 강변길에 주차한 뒤 걸어서 레고랜드까지 이동하는 방문객이 늘고 있다.

레고랜드 측은 21일 “레고랜드 주변에 안전사고 예방 등을 위해 스티커를 부착했으나 관리 당국과 협의하는 과정에서 단순 실수로 빚어진 착오로 앞으로 단속하지 않을 예정”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주차요금 할인 등 다각적인 개선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