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여옥 “이준석, 당원권 정지 나올 듯… 토사구팽 아냐”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의원(왼쪽 사진)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뉴시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징계 수위를 두고 “당원권 정지 수준에서 나와야지 합당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22일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 관련 증거인멸교사 사건’과 관련해 징계 심의를 진행한다.

전 전 의원은 21일 YTN라디오 ‘이재윤의 뉴스 정면승부’와의 인터뷰에서 “이런 걸로 이렇게 우리가 이야기하는 것 자체가 국민의힘이나 그 지지자들에게는 굉장히 치욕일 거다. 지금 벌써 이게 몇 개월째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대표가 ‘세상에 가장 할 필요가 없는 쓸데없는 것이 이준석 걱정하는 것’이라는 말을 했다”며 “그런데 본인이 계속해서 자신의 처지에 대해 일종의 국민의 주의를 끌기 위한 여러 행동이나 언행을 하는 것 같다. 딱 한 가지 목표를 향해 아주 애를 쓰면서 달려가고 있다고 보인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의도에 힘센 낡은 꼰대들이 힘없고 젊은 참신한 이 대표를 내쫓으려고 한다’ ‘대선과 지선을 다 내가 잘해서 승리했는데, 이제 수행이 끝났다고 삶아 먹히게 된 신세, 토사구팽이 됐다’ 하면서 ‘나 불쌍해요’ ‘나 억울해요’ 이렇게 보이려고 굉장히 애쓰고 있다”면서 “이 대표 앞에 놓인 현실은 매우 냉혹하다”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토사구팽이 아니라 이 대표의 자업자득”이라며 이 대표 책임론을 언급했다. 그는 “유괴된 소년도 아니고, 또 누가 등 떠밀고 속여서 납치한 것도 아니다. 자기 발로 대전 유성호텔에 걸어 들어갔다. 성상납을 받았는지 여부와 관계없이 강제성이 없다는 건 매우 중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이어 “(이 대표가 성상납을) 받았다는 얘기가 아니라 어쨌든 억지로 당하거나 이런 건 아니라는 것”이라면서 “윤리위가 지금 가장 중요하게 보는 것은 공소시효가 지난 성상납의 여부보다는 이를 은폐하려고 애썼는가, 또 은폐하기 위해서 누구를 움직였는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이 대표가 자신이 있다면 윤리위에서 얘기한 소명자료라든가 이런 걸 제출해야 되는데 제출하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며 “지금 윤리위에서는 당대표로서 품위 유지를 위반했느냐 안 했느냐, 이게 가장 중요한 문제의 핵심”이라고 했다.

앞서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해 12월 이 대표가 2013년 한 기업 대표로부터 성접대를 받았으며,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을 통해 ‘7억원 투자 약속’을 해 증거인멸을 교사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국민의힘 윤리위는 지난 4월 21일 전체회의를 열고 이 대표에 대한 징계절차 개시를 결정했다.

윤리위는 22일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징계 심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윤리위 징계는 제명·탈당권유·당원권정지·경고 4가지로 나뉜다. 9명의 위원 중 과반이 출석하고 출석위원 과반이 동의하면 징계를 결정할 수 있다. 이 대표는 윤리위에 출석해 적극 소명한다는 입장이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