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여사, 나토 정상회의 동행할 듯…국제무대 첫 데뷔전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국가유공자ㆍ보훈가족 초청 오찬에 앞서 전사자 명비 앞을 지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가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에 윤 대통령과 동행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김 여사의 나토 동행 여부를 묻는 취재진 질문에 “나토 정상회의에는 공식적인 배우자 프로그램이 마련돼 있다”며 “희망하는 정상 배우자들은 참여하실 수 있고, 저희는 가급적 참여하시는 방향으로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윤 대통령 내외의 국제 외교 무대 첫 데뷔인 것이다.

이 관계자는 “오늘까지도 참여 의사를 확인 중에 있다”며 “자세한 배우자 프로그램은 현지에서 출발 직전 설명해 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나토에서 주최하는 사교프로그램 일환인 배우자 세션에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