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한 할인코드 조심’…서울시, 사기사이트 ‘주의’ 당부

사기 온라인쇼핑몰
올해만 13개 적발
피해액은 1억3000만원 넘어
해외 서버 추적 어려워

사기 쇼핑몰 캡처. 서울시 제공

최근 해외에 서버를 두고 추적이나 차단을 피하고 있는 사기 온라인쇼핑몰이 급증하고 있다. 서울시는 이로 인한 소비자 피해도 늘고 있어, 시민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서울시는 지난 3년간 해외서버를 이용해 적발된 31개의 사기 온라인쇼핑몰 중 42%에 달하는 13개가 올해(1~5월) 중 신고된 것이라고 22일 밝혔다. 신고된 쇼핑몰 대부분이 스마트폰이나 가전제품 등 고가 상품을 취급하는 곳이 많아 피해액도 급증했다. 지난 5개월간 피해액은 1억 3200만원으로 2020년(1181만원), 지난해(834만원)의 총액을 합친 것보다 5배 이상 많았다.

이같은 사기 쇼핑몰들은 물건값을 입금할 때 할인에 필요하다며 복잡한 할인코드, 추천인 아이디를 이용하는 경우가 많았다. 그러면서 할인코드나 추천인 아이디가 잘못 입력됐다며 소비자에게 재입금을 요구한 뒤 기존에 입금한 금액뿐만 아니라, 물건도 보내지 않는 것이다.

시는 최근 SNS나 중고 거래 사이트 같은 개인 간 거래 플랫폼에 판매 글을 올린 후 사기 쇼핑몰로 접속하도록 하는 방식도 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 관계자는 “소비자가 사기 쇼핑몰로 접속한 뒤, 결제하려고 할 때 할인을 빌미로 현금 결제를 유도하는 식”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이런 사기 쇼핑몰들은 대부분 한글로 제품을 설명하고 고객센터도 국내번호인 ‘010’ 또는 카카오톡으로 운영하고 있다. 사이트 하단에도 도용한 사업자등록번호와 사업자주소 등을 표시하고 있다. 이 때문에 일반 소비자들이 구분하기가 쉽지 않은 상황이다.

아울러 국내 서버를 이용한 사기쇼핑몰은 서버 호스팅 업체에 협조 요청을 해 폐쇄 조치를 진행할 수 있지만, 해외에 서버를 둔 사기 쇼핑몰은 현행 법령상 차단을 하기도 쉽지 않다.

다만 시가 올해 적발한 13개 사이트의 경우에는 현재는 폐쇄가 된 상태다. 하지만 도메인을 바꾸거나 하는 방법으로 운영되는 경우가 적지 않기 때문에 시는 공정거래위원회 홈페이지를 이용해 사이트에 표기된 사업자등록번호를 조회하고, 도메인 등록 정보를 확인하도록 조언했다.

이병욱 서울시 공정경제담당관은 “해외서버를 통해 운영되는 사기 쇼핑몰의 경우 관련법에 차단 근거가 없어 소비자피해를 막기 위한 즉각적인 사이트 폐쇄나 접속차단이 어려운 것이 사실”이라며 “현재 이러한 사기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국내에서 인터넷 서비스를 제공하는 통신사의 협조가 필요하다. 법제도 개선과 함께 통신사와의 협조 체제 구축을 위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