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반부패부장 ‘尹사단’ 신봉수…서울동부지검장 임관혁

대검찰청. 연합뉴스

검찰의 핵심 요직으로 꼽히는 ‘빅4’ 중 한 자리인 대검찰청 반부패강력부장에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신봉수(사법연수원 29기) 서울고검 공판부 검사가 승진 배치됐다.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장을 맡았었던 ‘특수통’ 임관혁(26기) 광주고검 검사는 문재인정부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 수사를 지휘하는 서울동부지검장에 임명됐다.

법무부는 22일 오후 대검검사급(고검장·검사장) 검사 33명에 대한 승진·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검사장 승진자는 10명으로 윤석열 사단으로 분류되는 검사도 있었지만 별다른 근무 연이 없는 검사들도 포함됐다.

신봉수 신임 대검 반부패부장은 서울중앙지검 2차장 시절 문재인정부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을 지휘했다. 대검 형사부장에는 황병주(29기) 서울고검 검사가 임명됐다.

노정연(25기) 창원지검장은 검찰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고검장으로 승진해 부산고검장을 맡는다. 월성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했던 이두봉(25기) 인천지검장이 대전고검장으로, 최경규(25기) 의정부지검장이 대구고검장으로 각각 승진 이동한다.

수원고검장엔 이주형(25기) 울산지검장이 승진했다.

‘특수통’ 신응석 서울고검 검사(28기)는 의정부지검으로 승진 배치됐다. 이진동(28기) 서울고검 감찰부장은 대전지검장에 임명됐다.

비 특수통 라인도 승진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검찰 내 대표적 공안통인 송강(29기) 청주지검 차장과 정영학(29기) 울산지검 차장은 각각 대검 기획조정부장과 서울북부지검장으로 승진했다.

공판 업무를 두루 해 온 김선화(30기) 제주지검 차장검사는 전문성을 평가받아 대검 공판송무부장으로 배치된다. 검찰 역사상 6번째 여성 검사장이다.

앞서 사의를 밝혔던 김관정(26기) 수원고검장과 이정수(26기)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박찬호(26기) 광주지검장은 의원 면직됐다.

한직으로 분류되는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자리에는 신성식(27기) 광주고검 차장검사, 고경순(28기) 춘천지검장, 이종근(28기) 대구고검 차장검사, 최성필(28기) 대검 과학수사부장, 김양수(29기) 부산고검 차장검사가 이동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