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젠지, ‘리헨즈’ 신지드 캐리로 개막 3연승


젠지가 담원 기아 상대로 올해 전승 기록을 이어나갔다.

젠지는 22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2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시즌 정규 리그 1라운드 경기에서 담원 기아에 2대 1로 이겼다. 3승0패(+5)로 단독 1위로 올라섰다. 담원 기아는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2승1패(+3)가 돼 4위로 처졌다.

젠지는 올해 담원 기아 상대로 매치 전승을 기록했다. 앞서 지난 스프링 시즌엔 정규 리그 1·2라운드 대결과 플레이오프 2라운드 경기를 전부 이겼다. 이날 ‘너구리’ 장하권이 담원 기아에 합류한 뒤 처음으로 성사된 승부에서도 우세를 점했다.

지난 스프링 시즌에 담원 기아를 잡았던 ‘리헨즈’ 손시우의 필살기 신지드가 이날도 빛을 발했다. 손시우는 이날 1, 3세트에 신지드를 활용해 담원 기아의 맥을 끊었다. 담원 기아 바텀 듀오는 상대 조커 픽에 대처법을 찾지 못하고 불필요한 데스를 기록했다. 또는 손시우의 템포를 따라가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양 팀이 한 번씩 승점을 주고받았다. 젠지가 내셔 남작 전투에서 버프를 스틸한 뒤 에이스를 띄워 1세트를 따냈다. 담원 기아는 ‘쇼메이커’ 허수(사일러스)와 ‘덕담’ 서대길(이즈리얼)의 과감한 플레이로 2세트 역전승을 만들어냈다.

3세트에서 젠지가 더 영리하고 침착한 플레이를 펼쳤다. 젠지 바텀 듀오가 신지드를 활용해 게임의 템포를 올렸다. 조급해진 담원 기아의 플레이에서 연달아 실수가 나왔다. 젠지는 드래곤을 모조리 사냥해 성장 격차를 벌렸고, 29분 만에 게임을 매듭지었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