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강욱 “‘XX이’ 발언, 두 차례? 허위”… 조국 ‘슬퍼요’

민주당 윤리심판원 “만장일치, 100% 사실로 판단”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항소심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권현구 기자

성희롱성 발언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 윤리심판원으로부터 중징계를 받은 최강욱 의원이 22일 문제의 발언을 두 차례 했다는 언론보도를 허위사실이라고 부인했다.

최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두 차례 반복한 발언이라고요. 처음 듣는 주장일 뿐 아니라 명백한 허위”라며 “정말 너무들 하신다”고 말했다. 이 글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동감하는 뜻으로 ‘슬퍼요’ 표시를 눌렀다.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최 의원은 지난 4월 28일 같은 당 남성 의원 및 남녀 보좌진들과 온라인 화상 회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남성 동료 의원이 카메라를 켜지 않자 성적인 행위를 상징하는 ‘XX이를 치느라 그런 것 아니냐’는 말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최 의원 측은 문제가 된 발언이 ‘짤짤이’였다고 해명했지만 지난 20일 윤리심판원은 당원권 6개월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이와 관련해 이날 JTBC는 당시 회의에 함께 한 복수의 참석자가 최 의원이 언급한 단어는 짤짤이가 아닌 성적인 비속어가 맞으며 두 차례 반복해서 말했다는 취지로 윤리심판원에 증언했다고 보도했다.

JTBC는 또한 민주당 윤리심판원 핵심 관계자 발언을 인용해 “최 의원의 발언이 성적인 비속어라는 점에 대해선, 심판위원들은 만장일치로, 100% 사실로 판단했다”며 “위원들이 증거 전체를 보고 파악했는데, 혹시나 ‘짤짤이’가 아닐까라고 말하는 위원은 한 명도 없었다”고 전했다.

앞서 민주당 법률위원장으로 윤리심판원 소속인 김회재 의원은 최 의원의 징계 처분 결정 직후 “사실관계에 대해서는 위원들 전체가 동일한 사실을 확정 지었다. 사실 확정 부분에 이견이 없었다”며 “(최 의원이) 해명하는 과정에서 부인하면서 피해자들에게 심적 고통이 계속 가해진 점에 대해 무겁게 받아들였다. 이 부분도 양정에 고려됐다”고 말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