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배현진 악수 손사래치며 거부하는 이준석 [영상]

악수 청하는 배현진 최고위원에 ‘손사래’
머쓱한 배 최고위원, 자리 돌아가며 이 대표 어깨 ‘툭’
최근 설전 앙금 남은 듯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배현진 최고위원의 인사를 거부하며 손을 내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과의 악수를 거절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대표는 며칠 전 배 최고위원과 벌인 설전의 앙금이 남아 있는 듯한 모습이다.

이 대표는 2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손을 내미는 배 최고위원에게 손사래를 치며 악수를 거부했다.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채널 ‘오른소리’ 영상 캡처

국민의힘 공식 유튜브채널 ‘오른소리’ 영상 캡처

이 대표가 회의실에 들어서자 자리에 앉아 있던 배 최고위원이 일어나서 다가가 악수를 청했으나 이 대표가 손사래를 치며 거절했고, 배 최고위원은 이 대표의 손목을 잡았다가 이 대표를 지나쳤다. 배 최고위원은 정미경 최고위원과 인사를 나눈 뒤 자리로 돌아가면서 머쓱한 듯 이 대표의 어깨를 툭 치고 지나갔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공개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이준석 대표가 배현진 최고위원과 논쟁을 벌이다 회의장을 나가자 이 대표를 부르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두 사람은 지난 20일 최고위에서 설전을 벌였다. 당시 이 대표가 비공개회의 발언 내용 유출을 문제로 “현안 논의는 비공개회의에서 하지 않겠다”고 직권 선언하자, 배 최고위원이 “대표께서 스스로 (회의 내용을) 유출하지 않았느냐”며 항의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배현진 최고위원이 지난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비공개회의 현안 논의 문제를 놓고 논쟁을 벌이자 권성동 원내대표가 자제를 요청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양측 언성이 높아진 가운데 이 대표가 자리를 떴고 사이에 있던 권성동 원내대표가 “그만하라”며 책상을 치는 모습까지 나왔다.

두 사람의 갈등이 당 내홍으로 비춰지자 홍준표 대구시장 당선인은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홍 당선인은 당 대표 시절 배 최고위원을 정계 입문시킨 바 있다.

홍 당선인은 페이스북에 “최고위원은 당 대표와 경쟁 관계는 아니다. 비공개회의에서는 가능하지만, 공개 회의에서는 해서는 안 되는 행동”이라며 “최고위원이 공개적으로 당대표에게 반기를 드는 것은 당대표의 미숙한 지도력에도 문제가 있지만 최고위원이 달라진 당헌체제를 아직 숙지하지 못한 탓도 있다”고 질타했다.

홍 당선인은 그러면서 “모두 합심해 민주당을 설득해 국회부터 개원하라. 그게 새 정부를 돕는 길”이라며 “나는 집단지도체제에서 대표최고위원도 해봤고, 단일성 집단지도체제에서 당대표도 해봤기 때문에 딱해서 한마디 했다”고 덧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