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근로시간·임금체계 개편할 것…더는 미룰 수 없어”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차 비상경제장관회의에 참석해 자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노동시장 개혁은 미룰 수 없는 과제”라며 “근로시간과 임금체계 개편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추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제2차 비상경제장관회의를 주재하며 “경제 현실과 괴리된 노동시장 구조를 방치하는 것은 국가의 경쟁력과 역동성을 잠식하고 무엇보다 청년과 미래세대의 기회를 빼앗는 일”이라며 이처럼 말했다.

추 부총리는 “최근 고도화·다변화된 경제·산업 구조에 비춰볼 때 제조업 중심의 산업화 시대에 형성된 노동규범과 관행은 더 이상 우리 몸에 맞지 않는 옷”이라며 “누적된 노동시장의 비효율·양극화·불공정을 해소하겠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주52시간제의 기본 틀을 유지하되 탄력적으로 제도를 운영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또 임금체계 개편을 통해 정년을 연장하겠다는 목표도 제시했다.

추 부총리는 또 “환율 상승에 따른 시장 불안 등 부정적 영향이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필요하면 시장 안정 노력을 하겠다”며 “시장 내 수급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한 정책적 노력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