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찰 인사 번복에 ‘뭔가’ 개입 있었다” 주장

野, TF 꾸려 대응키로
실세 개입설 제기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 걸린 경찰국 신설 반대 현수막.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경찰의 치안감 인사 번복 사태는 실무자 실수가 아니라 윗선 차원의 실세가 개입해 바뀐 것이라고 주장했다. 경찰청을 항의 방문한 의원들은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진상을 파악 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전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서영교, 박재호, 백혜련, 김민철, 임호선, 한병도, 이해식, 이형석, 양기대 의원은 23일 경찰청을 찾아 김창룡 경찰청장 등 지휘부와 면담했다. 이해식 의원은 “확인한바 따르면 2시간 사이 인사가 번복될때 뭔가 개입있었다”며 “저희가 볼땐 실세 개입인데, 이게 비선실세냐 개선실세냐를 밝히는게 중요하다 보고 TF에서 명백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21일 치안감 보직 인사를 발표한 뒤 2시간 만에 다시 번복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청이 행정안전부와의 조율 중에 벌어진 혼선이라는 해명에도 불구하고, 경찰 통제 방안을 추진 중인 이상민 행안부 장관 혹은 대통령실이 개입해 명단이 번복된 것이라는 의혹이 일고 있다.

면담에 앞서 서 의원은 “국회 원 구성이 되지 않은 상황을 틈타 윤석열 정부가 경찰 인사권을 쥐고 경찰을 길들이고 있다”며 “국민들이 심각하게 우려를 표명하고 경찰 내부에서도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 의원들은 특히 이날 오전 윤석열 대통령이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아주 중대한 국기문란 아니면 어이없는, 공무원으로서 할 수 없는 과오”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정부의 경찰 통제 시도가 극에 달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경찰 출신인 임 의원은 “행안부 장관은 치안정감들을 법적 근거도 없이 면접을 보더니 치안감 인사를 2시간 만에 번복해 경찰청장의 추천권을 사실상 무력화하고 인사 참사를 벌였다”며 “이임식 시간을 주지도 않고 인사 행정을 하기도 했다. 행안부 자문위 권고안에 대한 반발을 우려한 게 아닌가”라고 강조했다.

백 의원도 “행안부가 잘못한 건지 경찰청이 잘못한 건지 둘 중 하나는 절차를 위반한 것”이라며 “한 기관에 덮어씌우기를 하려는 게 아닌가 하는 의도가 읽히는데, 이 부분에 대해 경찰도 명확한 입장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