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성주 “尹, 평생 남의 뒷조사나 한 검사…기대 없다”

“집권 초기에는 더 잘하려고 노력해야”
“경제 위기에 대처할 정부·여당 안 보여”


김성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윤석열 대통령을 저격해 “평생 남의 뒷조사나 해서 감옥에 처넣은 검찰 출신이다. 좋은 정치를 할 거라고 기대조차 안 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23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집권 초기에는 좀 더 잘하려는 노력을 해야 하지 않겠는가”라며 “끊임없는 정치 보복과 정쟁 본능에서 벗어나지 않다 보니, 취임 한 달 지난 대통령에 대한 직무수행 평가에서 부정이 더 높게 나타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정부가 허튼짓을 하는 동안 국민의 고통만 더 늘어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유류값이 치솟고 있고 물가상승도 계속되고 있다. 환율이 오르고 성장률이 떨어지면서 경제위기가 다가온다는 경고가 연이어 나오고 있다”며 “그런데 위기에 대처할 정부·여당의 노력이 보이지 않는다. 윤석열 정부는 권력 강화에만 혈안이 되어 있고 국민의힘은 정쟁에만 몰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무부 장관은 검찰총장을 임명하지 않은 채 직접 검사 인사의 칼을 휘두르며 검찰의 독립성을 유린했고, 행안부는 경찰을 장악할 별도의 조직을 만들어 경찰청의 인사안을 뒤집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말로는 정치 보복이 아니라 하면서 윤 대통령이 나서서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 전환정책(탈원전)을 바보짓이라고 비난했고 국힘(국민의힘)은 뜬금없이 ‘월북소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한국전력의 적자는 원전 가동을 중지한 탓이라는 누명을 씌우고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산업을 지원한 것 때문이라는 주장은 원전만 늘려도 전기료 인상이 필요 없다는 것으로 들린다”고 언급했다. 또 “이제라도 고통받는 국민을 위해 물가 인상 대책을 내놓고, 국회의장 선출을 통한 국회 정상화에 협조하기 바란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전날 경남 창원에 있는 원자력 발전 설비 업체 두산에너빌리티를 방문한 자리에서 “탈원전을 폐기하고 원전 산업을 키우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지만, 이를 신속하게 궤도에 올려놓는 것이 중요하다”며 “원전 생태계 거점인 창원의 공장이 활기를 찾고 여러분이 그야말로 신나게 일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겨냥해 “5년간 바보 같은 짓”을 했다고 비판했다. 문 정부 당시 건설이 중단된 신한울 3·4호기에 대해서는 “최대한 시간을 단축해 추진하겠다”며 건설 공사 재개 방침을 밝혔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