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尹 대통령 자택 앞 집회 야간 스피커 사용 못한다

서울의소리 “양산 집회 동일 적용에 흔쾌히 수용”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가 지난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윤석열 대통령 자택 인근에서 문재인 전 대통령 양산 사저 앞 시위 비호 행위 규탄 및 배우자 구속 촉구 집회를 하고 있다. 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의 서울 서초동 아크로비스타 자택 앞에서 열흘째 집회를 이어간 ‘서울의소리’에 경찰이 야간 스피커 사용을 제한한다고 통고했다. 이에 따라 오후 6시 이후에는 핸드마이크만 사용할 수 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23일 서울의소리 측에 오후 6시 이후 야간시간에 스피커 사용을 금지하는 집회 시위 제한 통고를 했다. 스피커 사용을 금지한 것은 처음이다. 전날 아크로비스타 주민들의 진정이 들어오자 이렇게 조치했다.

백은종 서울의소리 대표는 “서초경찰서로부터 이날 오전 야간 스피커 사용 금지와 관련한 내용을 통보받았다”며 “경남 양산의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 앞 집회도 동일하게 적용된다는 말에 흔쾌히 동의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일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 시위에서 스피커 사용을 제한했다면 행정소송을 제기했겠지만, 이번 집회의 목적은 전적으로 양산 집회를 막는 것에 있다”며 “양산 집회만 조용해지면 된다. 양산 집회에서 오후 6시 이후에 스피커를 못 쓰게 하면 환영하는 바”라고 했다.

서울의소리는 “보수단체의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시위에 대응하겠다”며 지난 14일부터 열흘째 맞불 집회를 열고 있다.

이에 아크로비스타 입주자대표회의 측은 전날 서초경찰서에 방문해 진정서를 제출했다. 이들은 집회 자제, 고성능 확성기 사용 제한 등을 요구했다.

정원헌 아크로비스타 입주자대표회의 회장은 “주민들이 시위로 인해 정상적인 생활을 할 수 없고, 특히 노인과 수험생들이 많은 고통을 겪고 있다”며 “시위 자제, 고성능 마이크의 사용 자제를 골자로 진정서를 내게 됐다”고 밝혔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