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청도 달라졌다…신임 청장 “김정은에 처절한 패배를”

엄동환 신임 방사청장 일성
“외침 세력에 좌절과 패배 줄 무기 공급”
文정부 청장들은 ‘방산비리 척결’ 강조

방위사업청은 우리 군 주요 화력 무기인 K9 자주포의 전력화 사업을 주도했다. 방사청 제공

엄동환 신임 방위사업청장이 23일 취임 일성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처절한 패배를 안기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방사청장들이 취임사에서 방산 비리 척결과 국방 개혁을 강조해왔던 것과는 확연히 달라진 분위기가 감지된다.

엄 청장은 이날 정부과천청사 방사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방사청, 국방과학연구소 그리고 국방기술품질원, 국방기술진흥연구소에 근무하는 우리 모두는 최전방을 지키는 우리 장병들에게 승리에 대한 강한 확신과 안전을 보장하지만 김정은 등 외침의 세력들에게는 좌절과 처절한 패배를 가져다주는 최고의 무기 체계를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엄 청장은 예비역 육군 준장으로, 군 출신으로는 12년 만에 방사청장 자리에 올랐다.

그는 “방사청의 임무는 두말할 필요 없이 양질의 전투 장비를 적기에 공급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청의 임무는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엄동환 방위사업청장이 23일 정부과천청사 방위사업청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하고 있다. 방사청 제공

이어 “그동안 자주국방을 위해 많은 국방비를 사용했지만 여전히 안보 상황은 불안하다”며 “반드시 필요한 국방기술과 무기체계를 신속하게 계획하고 효율적으로 획득하여 국가의 발전과 번영에 기여하자”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 국방 정책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앞서 전임자인 강은호 전 방사청장은 취임사에서 방위사업 혁신과 해외 방산 수출을 강조했다. 강 전 청장은 “방위산업은 국내 개발 및 국산화 원칙을 확고히 해야 한다. 선행 연구 등 사업 초기 단계부터 향후 시장 규모와 발전 가능성을 진단해 전략을 반영하고 수출까지 연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감사원 출신인 왕정홍 전 청장과 문재인 정부가 임명한 첫 방사청장인 전제국 전 청장은 ‘방위사업의 신뢰 회복’을 제시하며 당시 정부가 추진하던 ‘국방개혁 2.0’의 성과 도출과 방위사업 비리 척결, 방위사업 혁신 등을 강조한 바 있다.

한편 엄 신임 청장은 “방위사업청은 업무의 특수성으로 인해 개인의 책임이 크고 때로는 수사와 조사, 감사를 받아야 한다. 그래서 우리의 업무 자세가 자꾸만 소극적으로 변해가고 장애물을 만나면 극복하기보다는 회피하려는 성향이 있다”며 “이제는 바꿔야 한다. 적극적으로 업무를 수행한 직원이 과도한 책임을 져야 하는 관행과 제도는 과감하게 개선하자”고 말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