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윤리위 연기에 “뭐든 나오길 바라는 기우제식 징계”

국힘 윤리위, 이 대표 징계 심의 2주 연기
李 “조사 능력 없는 윤리위, 기다릴 수밖에 없어”
‘윤핵관’엔 “대통령 잘 모르는 듯” 비판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3일 당 윤리위원회가 자신에 대한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 징계 심의를 2주 미룬 것에 대해 “이건 뭐 기우제식 징계냐”고 비판했다. 당내 소위 ‘윤핵관(윤석열 측 핵심 관계자)’ 그룹에 대해선 “윤 대통령 (의중)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쏘아붙였다.

이 대표는 이날 KBS라디오 ‘최영일의 시사본부’에 출연해 “(윤리위가) 2주 사이에 본인들이 참고할 만한 게 나오길 기대하는 것이다. 자체 조사 능력이 없기 때문에 기다릴 수밖에 없다는 취지”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윤리위는 전날 국회에서 오후 7시부터 자정까지 약 5시간에 걸쳐 회의를 진행했다.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해 ‘증거 인멸’ 의혹이 제기된 김 실장에 대해선 징계절차 개시를, 이 대표의 성상납 및 증거인멸교사 의혹과 관련된 징계 심의 절차는 다음 달 7일 회의를 열어 심의·의결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지방선거가 끝나고 바로 다음날부터 혁신위원회를 출범해 당 개혁을 준비한다고 했는데 벌써 한 달 가까이 동력을 갉아먹었다”며 “윤리위가 그런 정치적 상황을 고려하는 건 아니겠지만 굉장히 아쉬운 시기들이 흘러가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이양희 윤리위원장이 지난 22일 국회에서 이준석 대표의 '성상납 관련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징계 심의를 위해 회의실로 들어서며 취재진 질문을 받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전날 이양희 윤리위원장과 ‘윤리위 출석 요청 여부’를 놓고 진실 공방을 벌인 것에 대해선 “(이 위원장이) 요청받은 게 없다고 하니까 저는 의아한데 요청했다”며 “내부에 전달된 것까지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언론에만 (윤리위 출석 의사)를 얘기한 게 아니라 라인을 통해 공식적으로 요청했나’는 진행자의 물음에 “제가 절차 정도 모르겠나. 당 대표인데”라며 “거절당한 거 맞다”고 답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최고위 재구성, 윤리위 징계 심의 등 당내 각종 혼란상의 책임을 ‘윤핵관’에 돌렸다. 이 대표는 “18대 국회가 구성되고 이재오 고문과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 정두언 전 의원이 맞붙어 싸우면서 정권이 망했다”며 “지금 이재오·이상득·정두언 역할이 누구냐 하면 이름을 댈 수 있을 정도로 분화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분들이 윤석열 대통령을 잘 모르는 것 같다. 윤 대통령의 간접적인 당 운영에 대한 생각이나 이런 것들을 봤을 때 이분들 좀 잘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당 대표 출신 안철수 의원과 통합 지도부 구성을 두고 논쟁 중인 상황에 대해서도 “제가 안 대표와 당대당으로 통합 협상을 했지, 안 대표와 그를 돕는 ‘윤핵관’들과 합당한 게 아니다. 이게 뭐 하는 건가”라며 “최고위원 선거에 안 나갔던 분들이 이런 희한한 경로로 최고위에 들어오면 당 질서가 무너진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제가 (안 의원에게) ‘도대체 어느 시점에 어떤 회의체로 누가 논의한 명단인지 알려달라’ 공개적으로 물었는데, 지금까지 말이 없다”며 “(안 의원이 추천한) 정점식 의원과 안 대표는 그 전에 일면식도 없다는 얘기가 나오는데, 소위 ‘윤핵관’이라는 사람들이 그 명단을 써줬다면 그건 스캔들”이라고 주장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