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스타 빌리 아일리시, 광복절 내한 공연

사진=현대카드 제공

세계적인 팝스타 빌리 아일리시가 광복절에 한국을 찾아 콘서트를 연다.

현대카드는 8월 15일 오후 8시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내한 콘서트 ‘현대카드 슈퍼콘서트 26 빌리 아일리시’를 연다고 23일 밝혔다. 현대카드가 슈퍼콘서트를 개최하는 것은 2020년 1월 영국 밴드 퀸 이후 2년 7개월 만이다. 이번 내한공연은 빌리 아일리시가 지난해 5월 발표한 정규 2집 ‘해피어 댄 에버’(Happier Than Ever) 월드투어의 일환이다.

2015년 데뷔한 빌리 아일리시는 트렌디한 사운드와 파격적인 퍼포먼스로 세계적인 인기를 얻었다. 대중성과 음악성을 동시에 갖춘 아티스트로 평가된다. 2019년 발표한 정규 1집으로 이듬해 제62회 ‘그래미 어워즈’에서 ‘최우수 신인상’, ‘올해의 레코드’, ‘올해의 노래’, ‘올해의 앨범’ 등 주요 4개 부문을 포함해 총 5관왕에 올랐다. 대표곡으로는 국내에서도 사랑받은 ‘배드 가이’(Bad Guy), ‘베리 어 프렌드’(Bury A Friend) 등이 있다.

그는 앞서 지난 2020년 내한공연을 추진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일정을 연기했다. 이번 콘서트를 통해 빌리 아일리시는 티켓 판매 수익의 일부를 환경단체 ‘리버브’(REVERB)에 기부할 계획이다. 티켓 한 장당 1달러가 기부된다. 리버브는 기부받은 금액을 온실가스를 줄이는 등 기후변화 해결에 쓸 예정이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