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박해일 “박찬욱식 이야기와 화학작용 완성하고 싶었다”

“탕웨이, 납득이 돼야 움직이는 배우”
“직접적이지 않은 얘기…해준의 정서 전달 큰 숙제“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 주인공 해준 역을 연기한 배우 박해일. CJ ENM 제공

“관객들이 해준(박해일)과 서래(탕웨이) 곁으로 다가와 그들의 표정과 눈빛을 읽게 하는 박찬욱 감독의 방식이 배우로서 좋았다. 제가 할 수 있는 연기의 최대치를 끌어내서 일반적이지 않은, 박찬욱 식의 이야기와 화학작용을 완성하고 싶었다.”

23일 서울 종로구 한 카페에서 만난 배우 박해일은 오는 29일 개봉을 앞둔 영화 ‘헤어질 결심’에서 박찬욱 감독과 작업한 소회를 이같이 밝혔다. 주연 배우와 감독으로서 박 감독과 처음 호흡을 맞춘 박해일은 이번 영화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으면서 박 감독, 탕웨이와 함께 칸 레드카펫을 밟았다.

배우 박해일. CJ ENM 제공

그는 “어느 순간 상대에게 ‘사랑해’라고 감정을 표현하는 게 일반적인 로맨스라면 이 작품에서 감독이 보여주고자 하는 ‘어른 멜로’는 에둘러 표현하면서 그 감정을 떠올리게 한다. 때로는 가짜 감정도 던지면서 상대의 마음을 헤아리기도 하고 직접적으로 드러내지 않는 게 저희 영화를 표현하는 방식”이라며 “박 감독이 예전 영화들에서 보여줬던 연출법은 관객들에게 다가가 감정을 긁는 식이었지만 이번엔 고양이가 어느 정도 거리를 두고 주인과 마주하는 듯한 식”이라고 설명했다.

‘헤어질 결심’에서 형사 해준은 한국 영화에 자주 등장하는 형사와는 완전히 다르지만 물 만난 물고기같은 연기를 펼쳤다. 흔히 생각하는 형사의 이미지와 모순되는 캐릭터에 끌렸다. 직업에 대한 자긍심에 품위가 더해졌고, 정중하고 깨끗했다. 잠복수사를 하면서 시적인 말들을 내뱉었다. 외면적인 개성도 강해서 의상의 디테일에도 신경을 많이 썼다. 어떤 상황에든 준비된 인물을 표현하기 위해 주머니가 많이 달린 옷을 입었다. 예의를 중시하는 면을 보여주기 위해 신발은 운동화를 신더라도 상의는 수트를 입었다.

배우 박해일. CJ ENM 제공

박해일은 “제가 못 봤고 떠올려보지 못한 형사의 모습을 감독님이 원하셨다”며 “제가 가지고 있는 해준과 비슷한 면이 뭔가 찾아버려 했고, 정서경 작가가 쓴 매력적인 대사의 맛을 품위있게 살리려 했다”고 돌이켰다. 이어 “감독님이 착실하고 탄탄하게 준비하는 편이라 쉽지는 않았지만, 준비되면 될수록 촬영할 땐 수월했고 명확한 연기를 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외국 배우와 호흡을 맞춘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박해일은 “연극연출을 전공한 탕웨이는 캐릭터를 분석하면서 아주 작은 부분에 대해서도 ‘왜’라는 질문을 던졌다. 캐릭터가 납득이 돼야 움직이는 배우, 호기심이 강한 배우라는 걸 알았다”며 “지방 촬영이 많아 숙소 근처를 종종 산책하면서 영화 이야기를 하고, 무엇보다 많은 준비를 한 촬영인 만큼 잘 끝마치기 위해 서로의 컨디션을 확인했다. 다른 문화권 출신의 배우와 어떻게 작업할까에 대한 고민이 해소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