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워크숍 개최 “패배 후유증 극복”…이재명 “잘 경청할 것”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과 박홍근 원내대표 등 참석 의원들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3일 지난 대선·지선 패배 평가와 당 쇄신안을 논의하기 위한 1박2일 워크숍을 개최했다.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연이은 선거 패배의 후유증을 극복하고 다시 힘차게 전진하기 위해 워크숍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날 충남 예산군 덕산 리솜리조트에서 워크숍을 진행했다. 첫째 날엔 ‘민주당의 진로’와 ‘무엇을 할 것인가’를 주제로 전체·팀별 토론을 한다. 둘째 날엔 종합평가와 결의문 채택이 이뤄진다.

우 위원장은 인사말에서 “하루가 지나면 달라져 있는 민주당, 해볼 수 있겠다는 희망이 넘치는 민주당으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저는 민주당이 나아갈 방향으로 유능하고 겸손한 민생 정당, 민주주의 후퇴에 강력히 맞서는 강력한 야당 두 가지를 제시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의 치열한 토론과 끈끈한 동지애가 민주당을 다시 살릴 것이라고 확신한다”며 “본인의 견해와 다른 이야기를 한다고 마음 상해하지 말고 동지애를 갖고 깊은 토론을 해달라”고 요청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확실한 쇄신과 탄탄한 단합의 길을 찾았으면 좋겠다”며 “마음을 다 열어놓고 하고 싶은 말을 충분히 하고 소통의 결과로 단합해서 힘차게 미래로 나아가자는 취지의 자리”라며 워크숍의 의미를 강조했다.

박 원내대표는 “우리 앞에 놓인 상황이 엄중하고 비상하다”며 “윤석열정부와 여당은 민생현안에 손 놓고 정치보복, 신색깔론으로 국정 운영을 위태롭게 해 국민을 벼랑 끝에 몰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23일 충남 예산군 덕산리솜리조트에서 열린 '새롭게 도약하는 민주당의 진로 모색을 위한 국회의원 워크숍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근 당내에서 이재명 민주당 의원의 전당대회 불출마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입장표명을 자제하고 있는 이 의원의 워크숍 참석에 눈길이 쏠렸다.

이 의원은 워크숍이 시작된 후 20여 분 뒤 행사장에 도착했다. 이 의원은 전당대회 출마 반대 목소리와 관련 “특별한 의견이 없다. 의견을 계속 듣고 있다”며 말을 아꼈다.

이 의원은 “지금까지 몇 차례 의원 여러분과 의논할 자리가 있긴 했는데 오늘 워크숍은 매우 중요한 일정이기 때문에 의견도 같이 나누고 선배 의원님들의 이야기를 잘 경청하려 한다”고 밝혔다.

대선과 지선 패배 책임론에 대해서는 “선거 개표 날 말씀드린 내용과 다른 게 없다”며 “제일 큰 책임은 후보인 저에게 있는 것”이라고 몸을 낮췄다.

이가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