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면 먹고 34명 집단 식중독·1명 사망…‘계란지단’ 탓


경남 김해시 한 유명 냉면집에서 냉면을 먹은 손님 30여 명이 집단 식중독에 걸리고 이들 가운데 60대 남성이 숨진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김해시는 5월 15일부터 18일 사이 해당 냉면 전문 식당을 이용한 1000여명의 손님 중 34명이 집단식중독에 걸린 것으로 파악됐다고 23일 밝혔다.

이 중 60대 남성 A씨가 냉면을 배달시켜 먹은 뒤 식중독 증세로 병원에서 치료를 받다가 입원 3일 만에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부검결과 패혈성 쇼크라는 소견이 나왔다. 식중독을 일으키는 살모넬라균이 혈관에 침투해 염증을 일으킨 것이다.

식약처는 이에 지난달 19일 해당 식당에 대한 음식물과 검체 등 조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계란지단에서 살모넬라균이 검출됐다. 식약처는 살모넬라균 유입 경위를 파악하고 있다.

김해시는 해당 식당에 대해 지난 17일부터 한달간 영업정지 처분을 내렸다. 경찰도 식당 주인을 입건해 과실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시 위생과 관계자는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현장과 병원의 집단 식중독 의무신고 등을 확인한 후 역학조사팀을 꾸렸다”고 설명했다.

살모넬라균은 닭의 분변으로 오염된 달걀에서 흔히 검출되는 식중독 유발균이다. 때문에 날씨가 더운 여름철에는 달걀 조리 시 장시간 상온 방치 또는 교차오염에 주의해야 한다. 잠복기는 일반적으로 6∼72시간으로, 증상은 복통과 설사, 구토, 발열 등의 현상이 나타난다.

황서량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